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SK텔레콤 오픈 올해 주인공…‘맏형’ 최경주냐 ‘3승 도전’ 김비오냐

김경호 선임기자

제주 핀크스GC서 내일부터 나흘간

디펜딩 챔피언 백석현 등 활약 기대

최경주 | 김비오

최경주 | 김비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8승을 거둔 ‘맏형’ 최경주가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제27회 SK텔레콤 오픈(총상금 13억원) 첫날 디펜딩 챔프 백석현, 지난주 우승자 김찬우와 동반 라운드한다.

최경주는 지난 13일 미국 앨라배마주 PGA 챔피언스 투어 메이저대회 리전스 트래디션에서 공동 6위에 오른 뒤 귀국길에 올랐다.

14일 발표된 조편성에서 지난해 우승자(백석현), 최근 우승자(김찬우)와 이틀 동안 함께하게 된 이 대회 최다 우승자 최경주(2003, 2005, 2008년 우승)는 올해 22번째 출전에서 21번째 컷통과를 노리며 후배들과 기량을 겨룬다. 27회 대회를 맞는 2024 SK텔레콤 오픈은 16일부터 나흘간 제주 서귀포시 핀크스GC(파72·7326야드)에서 개최된다.

지난해 ‘노룩 퍼트’로 양잔디에 강한 면모를 보이며 데뷔 첫 우승을 메이저급 대회에서 거둔 백석현이 핀크스에서 다시 강세를 보일지 주목된다.

2012년, 2022년 핀크스 코스에서 우승한 김비오는 대회 3승에 도전한다. 핀크스 골프장은 2011년부터 3년간, 그리고 2021년부터 올해까지 모두 7회째 SK텔레콤 오픈을 개최한다. 핀크스에서 유독 강한 김비오가 대회 최다승 타이기록을 세울지 흥미를 끈다.

김비오는 첫날 조편성에서 올해 GS칼텍스 매경오픈 챔피언 김홍택, 지난해 대상 수상자이자 2019년 챔피언 함정우와 함께 오전 7시40분 출발한다.

2015, 2017년 우승자 최진호도 SK텔레콤 오픈 3번째 우승에 도전하고 2009년 우승자인 베테랑 박상현과 2016년 챔피언 이상희, 2018년 챔피언 권성열도 두 번째 우승을 노린다.

박상현은 후원사 대회 우승을 노리는 김한별, 지난주 KPGA 클래식에서 아쉽게 우승을 놓친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장유빈과 한 조에 편성돼 낮 12시10분 출발한다. 최경주-백석현-김찬우 조가 뒤따라 출발한다. 지난해 3승에 이어 올해 KPGA 파운더스컵에서 통산 4승을 거둔 제주 사나이 고군택이 고향에서 시즌 첫 다승자에 오를지도 관전 포인트다.

SK텔레콤 오픈 올해 주인공…‘맏형’ 최경주냐 ‘3승 도전’ 김비오냐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