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걸이 컷통과’ 린네아 스트룀, 99번째 도전 끝 LPGA 생애 첫 우승

김경호 선임기자

숍라이트 클래식 2R 52위였다가
마지막 날 11언더파 60타 ‘대역전’

‘6위’ 안나린, 한국 선수 중 최고

<b>우승할 줄 몰랐는데…</b> 린네아 스트룀(스웨덴)이 10일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의 시뷰 베이코스(파71)에서 열린 숍라이트 LPGA 클래식 최종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갤러웨이 | AFP연합뉴스

우승할 줄 몰랐는데… 린네아 스트룀(스웨덴)이 10일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의 시뷰 베이코스(파71)에서 열린 숍라이트 LPGA 클래식 최종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갤러웨이 | AFP연합뉴스

린네아 스트룀(스웨덴)이 숍라이트 LPGA 클래식 마지막 날 투어 사상 6번째 60타 기록을 쓰며 생애 첫 우승을 거뒀다. 한국선수들은 시즌 14번째 대회에서도 우승하지 못했다.

세계랭킹 165위 스트룀은 10일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의 시뷰 베이코스(파71)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최종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9개를 몰아치고 11언더파 60타를 쳐 합계 14언더파 199타로 우승컵을 들었다. 2019년 LPGA 투어에 데뷔한 지 99번째 대회 만에 거둔 첫 우승이다.

스트룀은 2라운드까지 공동 52위(3언더파 139타)에 그쳐 커트라인으로 간신히 컷통과를 한 뒤 7타 차 대역전 우승을 거두는 진기록을 썼다. 최근 40여년간 최종라운드에서 역전우승을 거둔 가장 낮은 순위는 23위였다.

오전 일찍 출발한 스트룀은 8번홀까지 버디 4개를 잡고 9번홀(파5) 칩인 이글로 전반에만 6타를 줄인 뒤 후반에도 16번~18번홀 3연속 버디를 포함해 5타를 줄여 클럽하우스 리더로 경기를 먼저 끝냈다. 그가 경기를 마쳤을 때는 마지막 조가 출발하지도 않은 상황이었으나 이후 누구도 스트룀을 넘지 못했다.

경기를 마친 지 4시간여 흐른 뒤 우승이 확정된 스트룀은 연장전에 대비해 샷 연습을 하다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기쁨을 만끽했다. 바람이 비교적 적게 분 오전에 경기한 이점도 누린 스트룀은 “경기 중 간간이 스코어보드를 보았지만 라운드를 마쳤을 때도 선두가 출발하지 않았던 터라 우승은 생각하지 못했다”며 “다만 우승 스코어가 얼마나 될지는 궁금했다”고 말했다.

안나린이 이날 2타를 줄여 공동 6위(10언더파 203타)로 한국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고 단독선두로 출발한 신지은은 1타를 잃어 공동 9위(9언더파 204타)로 밀려났다. 고진영과 이정은은 공동 12위(8언더파 205타)로 마쳤다. 한국선수들은 박인비가 2014년 14번째 대회에서 시즌 첫 우승을 거둔 이후 가장 긴 우승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이제는 16번째 대회에서 한국선수 시즌 첫 승이 나온 2000년의 부진한 기록을 걱정하게 됐다.


Today`s HOT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