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선수들 아이들 데리고 오세요…파리의 결단

배재흥 기자

선수촌에 사상 첫 보육 시설 마련

어린 자녀와 지내며 출전 가능해져

엄마 선수들 아이들 데리고 오세요…파리의 결단

2020 도쿄 올림픽 유도 금메달리스트 클라리스 아그벵누(32·프랑스)는 2022년 6월 딸을 낳았다. 출산 후 도복을 벗고 육아에 전념하던 아그벵누는 출산 11개월 만인 지난해 5월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3 세계유도선수권대회에 참가해 여자 63㎏급에서 정상에 올랐다.

엄마가 된 유도 세계 챔피언은 자국에서 열리는 2024 파리 올림픽에서 2연속 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한다. 이런 그에겐 한 가지 바람이 있었다.

아그벵누는 올해 1월 프랑스 유도 국가대표팀을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제 딸과 함께 올림픽 선수촌에 머물며 마지막 올림픽 경기에 전념하고 싶다”고 말했다.

임신과 출산에 따른 여성 경력 단절은 세계 레벨에서 경쟁하는 스포츠 선수들에게도 큰 걱정거리다.

미국의 단거리 육상 선수로 현역 시절 올림픽 금메달을 7개나 목에 건 앨리슨 펠릭스도 “딸을 낳은 후 최고 수준에서 경쟁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알았다”고 털어놨다.

올림픽도 최근까진 여성, 특히 어린 자녀를 양육하는 엄마 선수들에게 친화적이지 않았다. 직전 도쿄 대회까진 선수들과 어린 자녀가 함께 시간을 보낼 장소가 제공되지 않았다.

성평등의 가치를 강조한 파리 올림픽에선 의미 있는 변화가 감지된다. 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선수촌 한편에 보육 시설이 마련됐다. 해당 시설은 선수촌 광장의 비거주지역에 설치되며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된다. 기저귀를 착용하는 나이의 자녀를 둔 선수들이 이용할 수 있다.

엠마 테르호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장은 “임신과 모성이 여성 선수들에게 경력의 끝을 의미할 필요는 없다”며 “선수들은 이 공간에서 자녀와 중요한 순간을 함께 보내며 경기에 더 집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IOC 선수위원 선거에 출마한 펠릭스는 CBS와의 인터뷰에서 “보육 시설이 설치된 것은 여성 선수들에 대한 문화적 변화를 의미한다”며 “엄마가 되는 것을 선택한 여성들이 경기에서도 최고의 기량을 유지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