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 위의 시비옹테크는 ‘무적’

김은진 기자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3연속 우승

5번째 개인 메이저 타이틀 ‘독주’

<b>올림픽도 기대해</b> 여자 프로테니스 랭킹 1위 이가 시비옹테크(폴란드)가 8일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파리 | AFP연합뉴스

올림픽도 기대해 여자 프로테니스 랭킹 1위 이가 시비옹테크(폴란드)가 8일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파리 | AFP연합뉴스

‘흙의 여신’ 이가 시비옹테크(1위·폴란드)가 올해도 프랑스오픈을 석권했다.

시비옹테크는 8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끝난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결승에서 자스민 파올리니(15위·이탈리아)를 2-0(6-2 6-1)으로 제압하고 우승했다.

시비옹테크는 남자 단식의 레전드 라파엘 나달(스페인)처럼, 테니스 메이저대회 중 유일한 클레이코트 대회인 프랑스오픈에 강해 ‘흙의 여신’ 혹은 ‘여자 나달’로 불린다. 2020년 프랑스오픈에서 생애 첫 메이저 타이틀을 획득한 뒤 2022년과 2023년에 이어 올해도 프랑스오픈 정상을 지켰다.

프로 선수들의 메이저대회 출전이 허용된 1968년 이후 프랑스오픈에서 여자 단식 3연속 우승 선수는 1992년 모니카 셀레스, 2007년 쥐스틴 에냉에 이어 시비옹테크가 통산 세 번째다. 메이저대회를 통틀어서도 단일 대회 여자 단식 3연패는 2014년 US오픈의 세리나 윌리엄스(미국) 이후 10년 만이다.

2022년 US오픈에서도 우승한 시비옹테크는 4번째 프랑스오픈 우승으로 개인 5번째 메이저 타이틀을 따냈다. 1990년 이후 출생한 선수 중 메이저대회 우승을 5번 이상 차지한 선수는 남녀 통틀어 시비옹테크가 유일하다. 시비옹테크는 2001년생이다.

세리나 윌리엄스가 물러난 뒤 절대강자가 없었던 여자 테니스에서 시비옹테크는 독주를 펼치고 있다. 처음으로 세계 1위에 오른 2022년 4월 이후 딱 두 달(2023년 9~11월)을 제외하고 1위를 고수하고 있다.

시비옹테크를 제외하면, 최근 5년 사이 2개 메이저대회 이상 오가며 우승한 선수는 애슐리 바티(2021 윔블던·2022 호주오픈)와 오사카 나오미(2020 US오픈·2021 호주오픈)뿐이다.

바티는 2022년 은퇴했고 지난해 출산한 오사카는 현재 세계랭킹이 100위 밖으로 떨어져 있다. 7월 개막하는 파리 올림픽 여자 테니스에서도 시비옹테크가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힌다. 파리 올림픽 테니스 경기는 프랑스오픈 코트인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