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트럼프에 냉담한 여론...바이든과 격차 더 커져

구정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와의 지지율 격차가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대통령 본인까지 감염되면서 코로나19 대응 실패에 대한 책임론이 부각된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와 함께 두 후보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바이든 전 부통령이 51%의 지지율을 기록, 41%인 트럼프 대통령을 10%포인트 앞섰다고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조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감염 사실이 알려진 뒤인 2∼3일 미 전역에서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로이터는 두 후보의 격차가 지난 몇 주 사이의 여론조사들에 비해 1~2%포인트 더 벌어졌다고 전했다. 대선을 한 달 앞두고 여러 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꾸준히 우위를 보여왔다. 다만 격전지로 분류되는 주들에서는 여전히 엎치락뒤치락 하는 양상이라고 로이터는 보도했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65%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를 경시하지 않았다면 감염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답했다. 55%는 대통령이 코로나19에 대해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고 했고, 57%는 전염병 대응이 근본적으로 잘못됐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확진 판정 뒤 메릴랜드주 월터 리드 군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당분간은 대선 유세에 복귀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67%는 대면 유세를 중단할 필요가 있다고 했고, 59%는 오는 15일로 예정된 대선 후보 2차 TV 토론도 트럼프 대통령이 회복할 때까지 연기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