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백악관, 윤 대통령 비속어에 “노코멘트…한·미 굳건”

김혜리 기자

미국 주요 언론들 일제히 보도

비속어를 강도 높은 욕으로 번역도

하원의원 “당신 나라에 집중해야”

미국 백악관은 22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해 답변을 거부하며 무대응 기조를 보였다.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대변인은 이날 “ ‘켜진 마이크’(hot mic) 사건에 대해 노코멘트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과 한국 간 관계는 굳건하며 증진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을 핵심 동맹으로 여긴다. 두 정상은 어제 유엔총회를 계기로 생산적인 회동을 했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전날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들리는 말을 한 게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에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국회는 미국 의회가 아니라 한국 국회를 겨냥한 것이며,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워싱턴포스트, 폭스뉴스, CBS 등 미국 주요 언론들은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에 대해 보도했다. 폭스뉴스와 CBS는 윤 대통령이 사용한 ‘이 XX’란 비속어를 강도 높은 욕설인 ‘f**kers’라고 번역했고, 워싱턴포스트는 윤 대통령이 미국 의원들을 ‘멍청이(idiots)’라고 욕한 발언이 방송사 마이크로 유출되면서 오디오 사고가 났다고 전했다. CBS는 “이미 사상 최저의 지지율로 고군분투 중인 윤 대통령이 주요 동맹국인 미국을 비하한 발언이 켜진 마이크에 포착되면서 다시 곤경에 빠졌다”고 보도했다.

카이알리 카헬레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윤 대통령 비속어 발언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지지율 20%. 송구스럽지만 대통령님은 당신 나라에 집중하셔야 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피터 마이어 공화당 하원의원도 트위터에서 해당 기사를 공유하며 “이봐, 우리만 그렇게 말할 수 있어”라고 적었다. 윤 대통령의 발언이 부적절했다고 에둘러 비판한 셈이다.


Today`s HOT
파리올림픽 개막식 리허설 몸 푸는 펜싱 사브르 대표팀 금메달을 향해 쏩니다 첫 경기 독일, 비장한 여자 핸드볼 훈련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에펠탑 오륜기와 달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훈련하는 양궁대표팀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