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엔대사 “안보리서 북핵 논의 구도 달라지도록 노력할 것”

뉴욕 | 김유진 특파원
황준국 주유엔 한국대표부 대사가 13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대표부에서 워싱턴특파원 대상 간담회를 열고 한국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 활동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욕/김유진특파원

황준국 주유엔 한국대표부 대사가 13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대표부에서 워싱턴특파원 대상 간담회를 열고 한국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 활동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욕/김유진특파원

황준국 주유엔 한국대표부 대사는 13일(현지시간) 내년부터 시작되는 한국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임기 동안 고도화하는 북핵 위협에 대한 안보리 논의·대응 구조를 바꾸는 데 기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황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대표부에서 워싱턴특파원 대상 간담회를 열고 “북한의 모든 탄도미사일 발사는 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러·북 군사협력도 안보리 결의 위반이므로 유의 깊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안보의 관점에서 보면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 모든 불법적 프로그램이 심각한 위협”이라며 “북한이 한국을 겨냥한 전술핵 사용 가능성까지 시사하는 만큼 미국, 일본과 공조해 안보리 다이내믹(구도)이 이전과 달라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이와 관련 “그동안 안보리는 핵실험, 장거리미사일 등을 중심으로 대응했는데 지난해부터 북한이 고도화된 단거리미사일 발사하거나 전술핵 사용을 시사하기 시작했다”며 “우리 입장에선 핵 문제의 초점이 바뀐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미국과 중·러 대립 심화로 인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군사정찰위성 발사 등에 관한 안보리 차원의 공동 대응이 번번이 무산되고 있는 만큼 안보리 내에서 의미있는 논의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관측이 나온다.

황 대사는 이사국으로서 대북제재 이행과 북한인권 문제 해결도 강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한반도 긴장의 책임을 미국에 돌리는 중국, 러시아도 원칙적으로는 한반도 비핵화 지지, 대북제재 의무 존중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며 중·러의 협조를 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인권 문제와 관련해선 다음주 유엔총회에 상정되는 북한인권결의안 문안 협의 과정에 적극 참여해 고문방지협약에 근거한 탈북자 강제북송금지 촉구, 억류·납북자 문제 해결 의지 등 정부 입장을 반영시켰다고 소개했다. 그는 “내년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보고서 10주년을 맞아 정체 상태인 북한인권 논의 돌파구 마련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도 했다.

황 대사는 전날 유엔총회에서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즉각 휴전 촉구 결의안이 지난 10월 보다 더 많은 찬성표를 받아 통과된 데 대해선 “인도주의 위기 상황에 대한 국제사회 우려가 더 높아졌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고위당국자는 지난 10월27일 표결에서 기권했던 한국이 이번엔 찬성으로 입장을 바꾼 것에 대해 “(가자지구에서) 죄없는 민간인이 죽어나가는 상황에서 인도적 측면이 다른 어떤 것보다 우선하게 됐다”며 “인도주의적 참사가 도를 넘었다”고 말했다.

1997년, 2013년에 이어 세번째인 한국의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수임에 대해 황 대사는 “강대국 간 경쟁과 복합위기 속에서 국제평화·안전 유지라는 안보리 목적을 실현하고 외교 지평을 확대해나가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사이버 안보·기후안보·평화유지·여성과 평화안보 등 4개 분야를 안보리 중점 과제로 선정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