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확전 우려 최고조 와중···미국, 이스라엘에 개전 이후 최대 규모 무기 지원 추진

선명수 기자
1일(현지시간)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의 이란 영사관이 폭격을 받은 모습. 이란은 이스라엘이 F-35 전투기를 이용해 영사관을 폭격했다며 보복을 예고했다. AFP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의 이란 영사관이 폭격을 받은 모습. 이란은 이스라엘이 F-35 전투기를 이용해 영사관을 폭격했다며 보복을 예고했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이 시리아에 있는 이란 영사관을 폭격하며 가자지구 전쟁 발발 이후 중동지역 확전 위기감이 최고조로 치솟은 상황에서 미국은 이스라엘에 개전 이후 최대 규모의 무기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이 가자지구 내 민간인 피해를 줄일 것을 이스라엘에 요구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대규모 무기 지원을 하는 데 대한 비판이 일자, 미국 정부는 “이스라엘의 종말을 원하는 적들”로 이란을 거론하며 이스라엘이 이들로부터 방어할 수 있도록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CNN은 1일(현지시간) 복수의 미 정부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조 바이든 정부가 이스라엘에 F-15 전투기 50대와 대규모 정밀유도탄을 판매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조만간 의회에 승인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판매 규모는 180억달러(약 24조4000억원)로 지난해 10월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이 시작된 이후 최대 규모다. 거래의 규모 자체가 크기 때문에 이는 의회의 승인을 거쳐야 한다.

미국은 전쟁 발발 이후 최근까지 이스라엘에 100차례 넘게 무기를 지원해 왔고, 대부분 의회 승인을 받지 않은 채 비공개로 무기 이전이 이뤄졌다. 지원 규모가 일정 금액을 넘지 않아 의회 승인 대상이 아니라는 것이 그 이유다.

바이든 정부는 지난주에도 이스라엘에 2000파운드급 MK84 폭탄 1800발과 500파운드급 MK82 폭탄 500발, F-35 전투기 25대 등 25억달러 규모 무기 지원을 승인했다.

이 가운데 2000파운드급 폭탄은 파괴력이 매우 강해 인구 밀집 지역에선 거의 사용되지 않는 무기지만,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에서 이 폭탄을 여러 차례 사용해 왔다. F-35는 이날 이스라엘이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 건물을 미사일 6기로 폭격할 때 사용한 전투기로, 미국은 중동국가 중에서는 유일하게 이스라엘에만 F-35를 판매해 왔다.

미 국무부는 미국이 이스라엘에 팔레스타인 민간인 피해를 최소화하라고 요구하면서도 폭탄 등 살상력이 강한 무기를 계속 지원하는 것이 상충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매슈 밀러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정부가 이스라엘에 대한 무기 지원을 승인하면 민간인 피해를 우려한다는 입장에 진정성이 훼손되는 것 아니냐는 취재진 질문에 “난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1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분노한 이란 시민들이 미국과 이스라엘 국기를 불태우고 있다. AFP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분노한 이란 시민들이 미국과 이스라엘 국기를 불태우고 있다. AFP연합뉴스

밀러 대변인은 “우리는 이스라엘이 민간인 사상자를 최소화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매우 분명히 해왔다”면서 “동시에 우리는 이스라엘의 자위권을 지지하는데, 이는 미국의 장기적인 약속”이라고 말했다. 최근의 무기 지원은 미국이 이번 전쟁 발발 이전 이스라엘에 약속한 연간 33억달러 상당의 안보 지원의 일부라는 설명이다.

그는 2000파운드급 폭탄이 이스라엘의 ‘자기 방어’에 필요하냐는 질문에는 이란과 헤즈볼라를 거론하며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밀러 대변인은 “가자지구 문제 외에도 이스라엘은 여전히 자신들에게 적대적인 이란과 대결하고 있으며, 북쪽 국경에선 헤즈볼라와 마주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이스라엘이 현대 국가로서 종말을 맞이하길 원하는 적들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할 수 있도록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스라엘이 ‘자위권 행사’ 차원을 넘어 이날 이란 영토라 할 수 있는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을 폭격하면서 미국의 이스라엘 지원에 대한 논란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은 이스라엘에 대한 응징을 선언하며 이스라엘의 최대 지원국인 미국을 향해서도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날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는 분노한 시민들이 이스라엘과 미국 국기를 불태우며 시위를 벌였다.


Today`s HOT
파리 도착한 팔레스타인 올림픽 선수단 풍년을 바라며 열린 완추와 축제 넋이 나간 사람들, 에티오피아 산사태 파리올림픽 개막식 리허설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몸 푸는 펜싱 사브르 대표팀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금메달을 향해 쏩니다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첫 경기 독일, 비장한 여자 핸드볼 훈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