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이스라엘 라파 진격 시 공격용 무기 공급 중단할 것”…이 “실망스러운 발언”

선명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최후의 피란처’로 불리는 라파에 대한 전면적인 공격을 시작한다면 미국이 더 이상 공격용 무기를 보내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지원한 폭탄이 가자지구에서 민간인을 살상하는 데 사용됐다는 점도 처음 인정했다. 미국과 이스라엘의 동맹 관계가 중대한 전환점을 맞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방송된 CNN 인터뷰에서 “나는 그들(이스라엘군)이 라파에 들어가면 이제껏 라파와 다른 도시에서 사용됐던 무기를 공급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라파는 가자지구 전역에서 몰려온 피란민 140만명이 밀집한 최남단 국경 도시로, 미국과 국제사회는 민간인 피해가 커질 것을 우려해 이곳에 지상군을 투입하지 말 것을 촉구해 왔다. 이스라엘은 국제사회의 거듭된 만류와 경고에도 전날 라파 외곽에 탱크를 진입시켜 국경검문소를 장악하는 등 전면적인 지상전을 벌일 준비를 마쳤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군이 아직 라파의 인구 밀집 지역으로 진입하지 않았다면서도 “그들은 국경 근처에 들어갔고, 이는 지금껏 우리와 관계를 맺고 우리를 돕기 위해 노력해온 이집트와 관계에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비비(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별칭)와 전시 내각에 분명히 밝혔다”며 “그들이 실제로 인구 밀집 지역으로 진입한다면 우리의 지원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는 (미국이) 이스라엘 안보에서 후퇴하는 것이 아니라 이스라엘이 이런 지역에서 전쟁을 일으키지 못하도록 하려는 것”이라며 “미국은 아이언돔 등 이스라엘을 방어하기 위한 무기를 공급하겠지만, 라파에 진격한다면 공격용 무기와 폭탄을 공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가자 민간인들이 (미국이 지원한) 폭탄으로 인해 살상됐다”며 처음으로 미국의 무기 지원과 민간인 피해의 연관성을 인정하는 발언도 했다.

미국은 이스라엘의 최대 무기 지원국으로, 지난해 10월 전쟁 발발 이후 100차례 넘게 이스라엘에 무기를 보냈다. 그러나 지난 7개월간 가자지구에서 3만5000여명이 숨지는 등 민간인 피해가 커지자 미국 내 비판 여론이 고조됐고, 무기 지원을 중단하라는 압박도 커지고 있다.

이번 전쟁 기간 바이든 대통령과 네타냐후 총리는 가자지구 구호 통로를 개방하는 문제, 휴전 및 라파 지상전 문제, 가자지구 전후 구상 등 주요 사안마다 충돌해 왔다. 여기에 미국의 거듭된 반대에도 이스라엘이 라파 진격 방침을 굳히며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미국은 이스라엘이 라파 공격 조짐을 보이자 최근 이스라엘에 보내기로 했던 폭탄 3500개의 수송을 잠정 중단했다.

미 뉴욕타임스(NYT)는 이런 조치가 “바이든 대통령의 인내심에 한계가 있다는 강력한 신호를 이스라엘에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며 “세계에서 가장 긴밀한 안보 동맹 중 하나였던 미국과 이스라엘의 76년 관계에 중요한 전환점이 왔다”고 보도했다.

클리프 쿱찬 유라시아그룹 회장은 “바이든 대통령이 네타냐후 총리에게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유일하고 실질적인 수단인 무기 지원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전쟁에 재선 캠페인과 민주당의 단합, 미국의 리더십이 달려 있기 때문에 바이든 대통령에겐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말했다.

길라드 에르단 유엔 주재 이스라엘 대사는 이스라엘 공영 칸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전쟁 시작부터 고마워했던 대통령에게서 듣기엔 힘들고도 매우 실망스러운 발언”이라고 말했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 이후 이스라엘 당국자에게서 나온 첫 공식 반응이다.

에르단 대사는 “이스라엘에 대한 어떠한 압력도 우리 적들에게는 희망을 주는 것으로 해석된다”며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에 표를 던진 미 유대인들이 많이 있다. 지금 그들은 주저하고 있다”고 말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