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라파 공격, 민간인 끔찍한 피해” 이스라엘에 재차 경고

워싱턴 | 김유진 특파원

블링컨 국무·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공격해도 하마스 제거 성공 못 할 것”

‘이스라엘 지상전’ 잇단 반대 입장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10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10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정부 당국자들은 12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라파 지상전 계획에 대해 대규모 민간인 피해를 야기하고 하마스 제거에도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재차 반대 입장을 밝혔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CBS, NBC 방송 등에 잇따라 출연해 이스라엘의 라파 공격이 심각한 결과를 야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스라엘이 라파를 공격하더라도 “수많은 무장한 하마스는 여전히 남아있을 것”이라며 “하마스가 떠난 공백은 혼란과 무정부 상태로 이어지고 다시 하마스로 채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스라엘의 라파 공격은 하마스의 가자지구 통치를 막겠다는 과제를 해결하기는커녕 오히려 “민간인에 대한 끔찍한 피해”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라파 공격이 “매우 중대한 민간인 피해”를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와 관련해 라파에 전면전이 발생하면 무기 제공을 중단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ABC방송에서 이스라엘에 대한 폭탄 공급 보류와 관련 “조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무기가 그런 종류의 공격에 사용되는 것을 원치 않았다”며 “이는 이스라엘을 버리거나 무기를 제공하지 않겠다는 의미는 아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대한 피해를 야기하고 하마스를 물리치는 데 성공하지 못할 것으로 보는 특정한 공격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바이든 대통령이 이미 지난 2월11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의 통화에서 라파 진격 시 무기를 제공하지 않을 것이며, “미국의 지속적인 지원은 이스라엘의 대응에 달려 있다”고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미국이 실제 폭탄 수송을 중단하기로 한 시점보다 약 석 달 앞선 것이다.

블링컨 장관은 또한 이스라엘이 전쟁 이후 가자지구 안보·통치에 관한 건설적인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그는 미국이 아랍 국가들과 “가자지구의 안보와 거버넌스, 재건을 위한 믿을 만한 계획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면서 “그러나 이스라엘이 이런 계획을 내놓는 것은 보지 못했다. 우리는 그것을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스라엘의 국제인도법 위반 가능성에 대해선 “우리는 이스라엘에 대해 이중잣대를 갖고 있지 않다”며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 10일 의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전쟁에서 국제인도법에 부합하지 않는 행위를 한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위반 여부를 확정하지 않아 논란을 불렀다.

블링컨 장관은 CBS에 나와 “민간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절차나 규칙 등이 있음에도 가자지구 전쟁에서 이것들이 일관되고 효과적으로 적용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