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주미대사관, 방위비 분담 증액 압박하는 트럼프 측에 주한미군 관련 입장 설명

워싱턴 | 김유진 특파원
조현동 주미대사가 14일(현지시간) 워싱턴DC 한국문화원에서 특파원간담회를 열고 있다. 워싱턴/김유진특파원

조현동 주미대사가 14일(현지시간) 워싱턴DC 한국문화원에서 특파원간담회를 열고 있다. 워싱턴/김유진특파원

최근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압박하며 주한미군 감축까지 시사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측에 주미대사관이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현동 주미대사는 14일(현지시간) 워싱턴특파원 간담회에서 “한미동맹은 미국 대선 결과와 무관하게 제도화된 협력의 연속선상에서 흔들림없이 계속 강화될 것”이라며 “정부와 대사관은 어떤 상황에도 충분히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대사는 이어 “지난달 12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 첫 회의를 시작으로 주한미군의 안정적 주둔 여건 마련과 연합방위태세 강화를 위한 한·미 간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방위비 분담이 합리적 수준에서 합의가 이뤄지도록 대사관 차원에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주미대사관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최근 언론 인터뷰나 선거 유세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한국의 방위비 분담 수준이나 주한미군 규모와 관련 사실과 다른 발언을 내놓고 있는 데 대해 다양한 경로로 트럼프 측과 소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이 유세 등에서 나온 만큼 정치적 목적이 다분하지만 주한미군에 관한 정확한 사실 관계와 인식을 전달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취지에서다. 또한 트럼프 측과 접촉하는 과정에서 미국 국내 정치 개입으로 비쳐질 오해를 피하기 위해 최대한 신중하고 중립적으로 접근하려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나 측근들의 주한미군 감축·재조정 관련 발언이 현재 바이든 행정부와 진행 중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또한 11월 대선 이전에 한·미 양국 간 합의가 이뤄진다면 대선 결과와 무관하게 그 합의가 존중될 것으로 기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대사는 한·미 핵협의그룹(NCG)의 핵전략 기획·운용에 관한 가이드라인이 올 여름까지 완성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가이드라인이 도출되면 비핵국가로서 양자 차원에서 미국과 직접 핵전략을 논의하는 유일한 사례로, 한미동맹이 확고한 핵 기반 동맹으로 격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사는 7월 워싱턴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를 언급하며 “(하반기에도) 다수의 고위급 교류가 이뤄질 것”이라고도 했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