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트럼프, 내달 27일 첫 TV토론…‘양당 전대 이전’은 처음

워싱턴 | 김유진 특파원

양측, CNN의 제안 수락…9월10일엔 ABC 주관 토론

“재판 없는 수요일 어떤가” “문장 2개 못 이어” 기싸움

바이든·트럼프, 내달 27일 첫 TV토론…‘양당 전대 이전’은 처음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왼쪽 얼굴)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오른쪽)이 다음달 첫 ‘맞짱 TV토론’에 나선다. 대선 후보를 공식 선출하는 양당 전당대회 이전에 TV토론이 열리는 것은 처음으로, 두 후보의 경쟁이 조기에 과열되는 양상을 띨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CNN의 6월27일 토론 제안을 수락했다고 엑스(옛 트위터)에서 밝혔다. 오는 9월10일에는 ABC 주관으로 두 번째 토론을 하기로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도 “6월과 9월 부패한 조와 두 번 토론할 준비가 돼 있다”며 토론 참여를 확인했다.

이번 토론은 1960년 미 대선에서 TV토론이 처음 시작된 이래 가장 일찍 실시된다. 특히 공화당(7월)과 민주당(8월)이 전당대회를 통해 대선 후보를 정식 지명하기도 전에 토론이 열리게 됐다. 토론 개최를 두고 두 사람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기싸움을 벌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는 2020년 두 번의 토론에서 나에게 졌다. 그 이후로 그는 토론에 나타나지 않았다”면서 “(트럼프와의 토론은) 두 번도 하겠다. 수요일이 한가하다고 들었는데 어떤가”라고 말했다. 주중에 수요일 하루만 트럼프 전 대통령의 형사재판이 열리지 않는 점을 꼬집은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은 내가 만나본 최악의 토론자다. 그는 문장 2개를 이어서 말하지 못한다”고 받아쳤다.

양측이 조기 토론 개최에 합의한 데는 두 후보를 따라다니는 각종 리스크를 돌파하려는 계산도 깔려 있다. 낮은 국정 지지율을 면치 못하는 바이든 대통령은 조기에 양자 대결 구도를 부각해 4년 전 트럼프 행정부의 실정을 유권자들에게 상기함으로써 유권자들의 관심을 ‘정부 심판’에서 ‘인물 경쟁’으로 옮겨놓기를 기대하고 있다. 사법 리스크에 둘러싸인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성추문 입막음 의혹 1심 재판이 완료된 직후 토론이 열리는 만큼 지지층 결집 기회로 삼을 수 있다. TV토론을 바이든 대통령의 고령과 건강 문제에 대한 유권자들의 우려를 키우는 계기로 만들 수도 있다. 두 사람 모두 첫 토론을 망치더라도 사전투표가 시작되는 9월 이전까지 만회할 기간이 남아 있어 부담도 덜하다.

양측은 지난 수 주 동안 비공식 채널로 토론 방식에 대해 논의해왔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두 캠프 모두 1988년부터 2020년 대선까지 대선 후보 토론을 주관해온 대선후보토론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방송사가 주관하는 방식으로 토론을 여는 데 공감했다고 한다.

토론은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있는 CNN 스튜디오에서 방청객 없이 진행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는 교통수단을 알아서 준비하겠다고 했다. 나는 내 비행기(에어포스원)를 타고 갈 예정이며, 이 비행기를 4년 더 탈 것”이라고 말해 ‘현직 프리미엄’을 과시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제3 후보인 무소속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의 토론 참여는 불발된 것으로 보인다. CNN은 전국 단위 여론조사에서 15% 이상 지지율을 얻은 후보에게 토론 자격을 주고 있지만, 바이든 대통령 측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양자 토론일 경우에만 토론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Today`s HOT
범람한 카우카강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