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폭행 영상’ 공개된 힙합 거물 퍼프 대디, 결국 사과…“변명 여지 없다”

김서영 기자
미 CNN 방송이 지난 17일(현지시간) 힙합계 거물 퍼프 대디(본명 숀 디디 콤스)가 2016년 3월 당시 여자친구였던 캐시를 LA의 한 호텔에서 폭행하는 영상을 보도했다. AP연합뉴스

미 CNN 방송이 지난 17일(현지시간) 힙합계 거물 퍼프 대디(본명 숀 디디 콤스)가 2016년 3월 당시 여자친구였던 캐시를 LA의 한 호텔에서 폭행하는 영상을 보도했다. AP연합뉴스

8년 전 당시 여자친구를 폭행한 영상이 최근 공개된 미국 힙합계 거물 퍼프 대디(54·본명 숀 디디 콤스)가 결국 사과했다.

19일(현지시간) 퍼프 대디는 자신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영상을 올려 자신의 행동에 “진심으로 죄송하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퍼프 대디는 “영상 속 나의 행동에 대해 모든 책임을 지겠다. 당시 그 행동을 했을 때도 (내 자신이) 역겨웠고,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7일 CNN은 퍼프 대디가 2016년 3월5일 당시 여자친구인 가수 캐시(본명 카산드라 벤투라)를 무자비하게 폭행하는 영상을 보도했다. 해당 영상에서 퍼프 대디로 보이는 남성은 LA의 한 호텔 복도에서 맨몸으로 하체에 수건만 두른 채 달려 나와 피해자를 폭행하는 장면이 담겼다. 그는 엘리베이터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캐시의 목덜미를 잡아 바닥으로 세게 밀치고 발로 차는가 하면, 후드 티셔츠의 뒷부분을 잡고 객실로 질질 끌고 가고 물건을 집어 던지는 등 폭행을 가했다.

퍼프 대디는 “나는 전문적인 도움을 찾아 치료도 받고, 재활치료도 받고 신에게 자비와 은혜를 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말 죄송하다. 나는 매일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헌신하고 있다”며 “용서를 구하는 것이 아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퍼프 대디와 캐시는 2007년부터 2018년까지 교제했다. 캐시는 지난해 11월 퍼프 대디를 상대로 민사 소송을 제기하면서 소장에서 2016년 폭행 사건 당일 “그가 극도로 취한 상태에서 얼굴을 주먹으로 때려 눈에 멍이 들게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2016년 발생한 사건인 탓에 공소시효가 지난 것으로 알려졌다.

퍼프 대디는 과거 그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던 여성에게서도 성폭행 혐의로 소송을 당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