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일리 “바이든은 안보에 재앙”…트럼프 공개 지지

워싱턴 | 김유진 특파원

미 대선 경선 사퇴 두 달 만에 입장…‘이스라엘 지원’ 강조도

헤일리 “바이든은 안보에 재앙”…트럼프 공개 지지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에서 사퇴한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사진)가 사퇴 두 달여 만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투표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헤일리 전 대사는 22일(현지시간) 워싱턴 싱크탱크 허드슨연구소 주최 대담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중에 누가 더 국가안보 정책을 잘 수행할 것으로 보느냐’는 취지의 물음에 “트럼프는 내가 중요하게 여기는 정책들에서 완벽하지 않았다. 하지만 바이든은 재앙”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헤일리 전 대사는 “트럼프가 현명하다면, 지난 경선에서 나를 뽑았고 계속해서 나를 지지하는 수백만명의 유권자들에게 다가가야 할 것이다. 내 지지자들이 자동으로 트럼프를 지지할 것으로 생각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헤일리 전 대사는 지난 3월 ‘슈퍼 화요일’ 경선 다음날 사퇴하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 입장을 명시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지난달 보수 성향 싱크탱크 허드슨연구소에 월터 P 스턴 석좌로 합류한 헤일리 전 대사는 대담에 앞서 한 연설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정책과 공화당 일각의 고립주의 노선을 함께 비판했다. 헤일리 전 대사는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이 이기면 미국이 이기는 것이고, 그들이 지면 미국도 진다”면서 이스라엘과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지속적인 지원을 강조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