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남부 강타한 폭풍우·토네이도로 최소 15명 사망

박은경 기자

1억900만명이 강풍과 우박 위협

댈러스 강타 토네이도는 트레일러도 전복

26일(현지시간) 텍사스 밸리뷰에서 한 남성이 토네이도가 강타해 피해를 입은 자동차를 바라보고 있다. AP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텍사스 밸리뷰에서 한 남성이 토네이도가 강타해 피해를 입은 자동차를 바라보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중남부에 폭풍우와 토네이도, 우박 등이 잇따르면서 대규모 피해가 발생했다.

CNN은 텍사스와 오클라호마, 아칸소 등에서 강력한 폭풍우와 토네이도로 인한 사망자가 어린이 4명을 포함해 최소 15명에 달한다고 26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날 기준으로 중부 미시시피와 오하이오, 테네시강 밸리 등 일대에서 미국인 약 1억900만명이 강풍과 우박의 위협을 받고 있다. 전날 오클라호마와의 경계 인근인 텍사스주 쿡 카운티에서는 강한 토네이도가 이동식 주택 단지가 있는 시골 지역을 관통하면서 7명의 사망자를 냈다.

텍사스 댈러스 북쪽의 덴턴 카운티에서도 토네이도로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해 재난 당국이 구급차와 헬리콥터로 인근 병원에 이송했다. 이 지역을 강타한 토네이도는 트랙터-트레일러를 전복시키고 35번 고속도로의 교통을 마비시킬 정도였다.

아칸소주 분 카운티의 작은 마을에서도 주택 여러 채가 파괴되고 26세 여성을 포함해 최소 2명이 숨졌다. 아칸소주 벤턴 카운티에서도 1명이 사망하고 여러 명이 다쳤다. 오클라호마주 메이즈 카운티의 프라이어시에서도 폭풍우로 2명이 숨졌다. 프라이어시에서 27㎞가량 떨어진 클레어모어시에서는 23명이 다쳤다.

이 지역의 변전소 4곳이 모두 파손되면서 대규모 정전이 발생했다. 미국의 정전현황 집계사이트 파워아우티지에 따르면 미 중남부 지역에서 강풍으로 인한 전력 시설 파손으로 상업시설을 포함해 총 40만 가구에 전기가 끊긴 상태다.

지역별 정전 규모는 미주리 13만4000가구, 아칸소 12만1000가구, 텍사스 8만3000가구, 켄터키 2만5000가구, 캔자스 2만2000가구, 오클라호마 8400가구 등이다.

미 폭풍예측센터(SPC)는 이날 오후 4시(동부시간)까지 인디애나 남부와 켄터키 중부, 테네시 서부와 중부에 새로운 토네이도 주의보를 발령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