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지지율’ 바이든 49 : 트럼프 50…‘7대 경합주’ 바이든 50 : 트럼프 49

워싱턴 | 김유진 특파원

CBS 대선 여론조사…트럼프 ‘유죄 평결’에도 초박빙 판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성추문 입막음 돈 지급 사건으로 유죄 평결을 받은 이후 조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이 초박빙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에게 재판 결과가 11월 대선의 변수로 작용하지 않는 상황인데, 한편으로 ‘반트럼프’ 정서가 뚜렷해지면서 바이든 대통령 지지층 결집도 나타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9일(현지시간) 공개된 CBS·유고브의 지난 5~7일 유권자 2063명 대상 조사(오차범위 ±3.8%)에 따르면 전국 단위 지지율은 트럼프 전 대통령 50%, 바이든 대통령 49%로 나타났다. 7대 경합주(애리조나, 조지아, 미시간, 네바다, 노스캐롤라이나,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50%로 트럼프 전 대통령을 1%포인트 앞섰다. 두 후보가 사실상 동률의 승부를 벌이고 있는 셈이다.

CBS는 유권자들이 중시하는 경제, 인플레이션, 국경 등 이슈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우위를 유지하고 있는 반면 유죄 평결은 유권자가 중요하게 여기지 않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응답자들이 꼽은 대선 이슈 중요도는 경제(81%), 인플레이션(75%), 민주주의(74%), 범죄(62%), 남부 국경(56%) 순이었고, 그의 유죄 문제는 28%에 그쳤다. 유죄 평결이 투표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응답은 55%였고, 특히 공화당원 80%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기소가 바이든 행정부의 지시 때문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다만 유죄 평결 이후 바이든 대통령 지지자들 사이에서 ‘반트럼프’ 표심이 결집하는 조짐도 보이고 있다고 CBS는 전했다. ‘트럼프에 반대해 바이든을 지지한다’는 응답이 지난 3월 47%에서 54%로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으로 대표되는 동맹 경시 풍조를 ‘고립주의’라고 비판하는 과정에서 우크라이나를 이라크라고 잘못 말했다. 그는 프랑스 벨로의 1차 세계대전 전사자 묘지 헌화 후 미국인들의 동맹에 대한 관점이 바뀌고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미국 내에서 (동맹관계를) 그냥 놓쳐버리려는, ‘고립주의자’가 됐다는 생각이 부상하고 있는 것 같다. (의회로부터) 이라크를 지원할 돈을 얻기 위해 몇달을 기다려야 했던 것을 생각해보라. 이것은 미국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