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인태사령관 “대만해협에 드론 떼로 ‘무인 지옥’ 만들어 중국 침공 시도조차 못하게 할 것”

워싱턴 | 김유진 특파원
지난달 24일 대만 해상경비대 선박이 진먼다오 해역 주변을 순찰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달 24일 대만 해상경비대 선박이 진먼다오 해역 주변을 순찰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국은 대만해협 주변에 수천기의 드론 등 무인 무기를 배치하는 ‘지옥도’(hellscape) 구상을 통해 중국의 대만 침공을 억지할 계획이라고 새뮤얼 퍼파로 신임 미군 인도태평양사령관이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 칼럼니스트 조시 로긴은 10일(현지시간) 퍼파로 사령관이 최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대화)를 계기로 한 인터뷰에서 “나는 기밀로 분류된 (군사) 역량을 동원해 대만해협을 ‘무인 지옥’으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지옥도 구상은 중국 함대가 대만해협 쪽으로 이동하기 시작하자마자 미군이 수천기의 무인 잠수정, 무인 수상함, 드론 등을 대만해협 전역에 배치하는 것으로, 대만군과 미군 및 파트너 국가 군대가 전면 대응에 나서기까지 시간을 벌기 위한 전략이라고 WP는 전했다.

퍼파로 사령관은 “그들(중국)의 삶을 한 달 동안 완전히 비참하게 만들어 이후 우리가 대응에 나설 수 있는 시간을 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플랜 A’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대만) 침공을 시도조차 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 해군은 중국의 대만 침공 가능성에 대비해 군사용 무인 수상함 등을 포함해 수상·수중·공중 무인 무기 시스템을 확충하고, 이를 유사시 ‘드론 떼’처럼 해상에 대거 투입해 혼란을 야기함으로써 중국의 대만 접근을 차단할 것이라고 밝혀 왔다. 지난 3월 미 국방부는 수상·공중 무인 무기체계 도입 시스템인 ‘레플리케이터’ 프로그램에 10억 달러를 지출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캐슬린 힉스 국방부 부장관은 이와 관련해 “함정, 미사일, 인구 규모 등에서 중국이 지닌 (양적) 우위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며 중국을 겨냥한 조치임을 분명히 했다. 존 애퀼리노 전 인도태평양 사령관도 미국의 무인 무기 역량이 중국에 대한 “비대칭적 우위”라고 언급한 바 있다.

그러나 드론 등 무인 무기체계 확보가 어느 시점에 완성될지는 미지수이다. WP는 미 싱크탱크들의 대만해협과 관련한 ‘워게임’에 따르면 다량의 드론이 제때 준비되지 않을 경우 미 해·공군 자산이 심각한 손상을 입는 것은 물론 한국, 일본, 필리핀 등 미국의 역내 동맹국들까지 개입해 확전을 초래할 수 있다고도 전했다.

또한 드론만으로는 중국의 대규모 군비 확장에 대응할 수 없다고 퍼파로 사령관은 지적했다. 그는 중국의 연간 국방예산을 실제 공표된 금액보다 3배 많은 7000억 달러로 추정했다. WP는 인도태평양사령부 예산이 올해에만 110억 달러 부족하고, 미국이 ‘항공모함 킬러’인 중국의 극초음속 미사일을 막을 수단이 없는 등 중국의 군사적 팽창에 제대로 준비되어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