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번주 G7 정상회의서 러 동결자산으로 우크라 재건 방안 발표”

선명수 기자
지난 4월 미국 워싱턴DC 국회의사당 건물 앞에서 미국과 우크라이나 국기가 함께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4월 미국 워싱턴DC 국회의사당 건물 앞에서 미국과 우크라이나 국기가 함께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서방이 동결한 러시아 국유 자산으로 우크라이나 재건을 지원하는 방안이 이번주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발표된다고 미국 백악관이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G7 정상회의 관련 브리핑에서 “우리는 동결된 러시아 국유 자산의 가치를 실현해 우크라이나가 혜택을 입도록 하고, 푸틴의 군대가 준 피해로부터 우크라이나가 회복하도록 돕기 위한 새로운 조치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13~15일 이탈리아 풀리아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의 최대 쟁점 중 하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G7과 유럽연합(EU)에 동결된 러시아 자산으로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는 방안에 대한 합의 여부다.

미국은 동결된 러시아 중앙은행 자산의 이자를 담보로 500억달러(약 68조4000억원) 규모 대출 프로그램을 조성하자고 제안한 바 있지만,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이견 때문에 G7에서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커비 조정관은 “동결 자산을 활용해 우크라이나의 재건을 돕는 방향으로 협력하는 것과 관련해 G7이 일치단결하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주에 우리는 강력하고 새로운 (대러시아) 제재와 수출 통제 세트를 발표할 것”이라며 “이런 행동은 러시아가 전쟁에 필요한 물품을 조달하는 것을 돕는 단체와 네트워크를 겨냥할 것”이라고 말했다.

커비 보좌관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13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만나 우크라이나 지원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회담 이후 함께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G7 정상회의에서 중국의 ‘일대일로’에 대한 대항마로 미국이 추진하는 ‘글로벌 인프라 파트너십’(PGI)을 소개하는 행사를 주최할 계획이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