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크라이나, 안보협정 서명…바이든 “푸틴, G7 분열 못 시켜”

워싱턴 | 김유진 특파원

미, 10년간 무기·훈련 지속 지원 약속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미국과 우크라이나가 13일(현지시간) 10년간 유효한 양자 안보협정을 체결했다. 미국이 우크라이나의 방위력 증강을 위해 무기·훈련 등의 지원을 지속적으로 제공한다는 내용이 핵심이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동남부 풀리아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나 안보 협정에 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공동기자회견에서 “우리의 목표는 장기적으로 우크라이나의 방위력과 억제력을 신뢰할 만한 수준으로 강화하는 것”이라며 “우크라이나의 지속적인 평화를 위해서는 현재 스스로를 방어하고 미래에 언제든지 침략을 억제할 수 있는 역량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겨냥해 “우리는 물러서지 않을 것이며, 당신은 우리를 분열시킬 수 없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도 “오늘은 역사적인 날”이라며 “이번 합의는 안보에 관한 것이며 따라서 생명 보호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특히 이번 협정이 우크라이나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은 추후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을 지지하고 양자 안보 협정이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을 위한 징검다리임을 인식한다고 명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협정에 따르면 미국은 향후 10년간 우크라이나에 무기와 탄약 등을 제공하고, 유럽과 미국에서 우크라이나군을 대상으로 한 훈련도 지원한다. 미국은 우크라이나 방위 산업에 대한 투자도 약속했다.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력 공격이나 위협이 발생할 경우 양국 정부가 24시간 이내에 접촉해 대응 방안을 협의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바이든 정부는 이번 안보 협정을 통해 미 행정부가 교체돼도 우크라이나 방위·억제력 확보를 위한 미국의 지원이 지속적으로 이뤄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려 하고 있다. 다만 미 의회 비준을 거치지 않는 협정이어서 11월 미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선되면 폐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크라이나는 이날 일본과도 안보 협정을 체결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