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핵탄두 500기 보유 추정…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늘려”

베이징 | 박은하 특파원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 ‘2024 연감’ 발표

“중국, 핵탄두 500기 보유 추정…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늘려”

중, ICBM은 238기…10년 안에 미·러 보유량 추월 예상
북한 핵탄두는 지난해 30기에서 올해 50기로 증가 추정

중국이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핵무기를 늘리고 있으며, 10년 안에 러시아나 미국보다 더 많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보유하게 될 수 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는 17일 발표한 ‘2024년 연감’에서 올해 1월 기준 중국의 핵탄두 보유량은 500기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1월 410기보다 90기 늘어났다.

보고서는 중국의 핵탄두 보유량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며, 중국이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평시에 소량의 핵탄두를 미사일에 장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중국이 현재 건설 중인 약 350개의 핵탄두 보관용 사일로 규모 등으로 추정해보면 향후 10년 내 ICBM에 장착할 수 있는 핵탄두가 650~1200기로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미국 국방부도 지난해 보고서에서 중국이 약 500기의 작전용 핵탄두를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2030년까지 그 수가 1000기를 넘을 수 있다고 밝혔다.

중국은 현재 238기의 ICBM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역시 향후 10년 동안 급증할 것으로 보여 미국(800기), 러시아(1244기)를 넘어설 것이라고 보고서는 예상했다. 중국 핵탄두 가운데 346기는 지상 기반 탄도미사일에 배치돼 있으며, 이는 중국 핵전력의 최대 70%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약 20기는 공군에, 72기는 핵추진 탄도미사일 잠수함에 배치된 것으로 관측된다. SIPRI는 나머지 62기 탄두는 다른 곳에 보관돼 아직 작동하지 않는 미사일용으로 지정됐다고 보고 있다. 다만 핵무기 총보유량은 미국과 러시아를 넘어서지는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 로켓군의 광범위한 부패가 보고돼 미사일 성능에도 의문이 있다고도 지적했다.

SIPRI의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 선임연구원 한스 크리스텐슨은 “중국은 어떤 나라보다 빠르게 핵무기를 확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SIPRI는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해 6월 중국을 방문해 군비 통제 등 다양한 문제에 관해 미·중 간 대화 공간을 늘린 것이 그나마 긍정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올해 1월 현재 전 세계 핵탄두는 총 1만2121기가 비축돼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 가운데 9585기가 군사용으로, 나머지는 퇴역했지만 완전히 해체되지 않은 냉전 시대 만들어진 탄두이다. 총재고량 기준으로 러시아는 5580기, 미국은 5044기를 보유하고 있다.

북한이 보유한 핵탄두는 지난해 30기에서 50기로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보고서는 북한이 총 90기의 핵탄두를 생산할 만한 플루토늄을 보유하고 있다고 봤다. SIPRI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 부연구원 매슈 코르다는 “북한이 분쟁 초기에 이러한 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영국, 프랑스 등 핵탄두 수를 늘리지 않은 주요 핵보유국들도 실전 배치 대수를 늘리거나 핵잠수함 등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핵전력을 강화하고 있다. 프라나이 바디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군비통제·군축·비확산 담당 선임보좌관은 최근 핵 군축 관련 회의에서 러시아, 중국 등이 핵전력을 계속 증강하면 미국이 더 많은 핵무기를 배치해야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댄 스미스 SIPRI 소장은 “우리는 지금 인류 역사상 가장 위험한 시기에 있다. 정치적 경쟁, 가속화된 군비경쟁 등 불안정의 요인은 다양하다”며 “강대국이 가급적 함께 물러나 반성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