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구호품 해상 수송 위한 ‘가자 임시 부두’ 내달 조기 해체 고려

윤기은 기자

악천후와 보안 문제 이유

실질 운영은 열흘에 불과

‘바이든 면피용 건설’ 지적

미국 정부가 가자지구 주민들에게 해상으로 구호품을 전달하기 위해 설치한 임시 부두의 조기 철수를 고려 중이다.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육로를 차단하고, 난민촌에 공습을 퍼붓고 있는 상황에서 미미하게나마 구호품을 전달했던 부두마저 사라지면 인도주의적 위기가 더욱 심각해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1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군 관계자들은 당초 9월까지 운영하려던 가자지구 임시 부두를 다음달에 해체할 수 있다고 구호단체들에 알렸다. 이들은 대신 이스라엘에 육로를 개방하도록 압력을 가하겠다고 밝혔다.

가자지구 임시 부두는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전쟁으로 가자지구 내 인도적 위기가 심각해지자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지난 3월 ‘합동해안양륙 군수지원’(JLOTS) 계획을 발표한 데 따라 만들어졌다. 미국은 부두 건설에 2억3000만달러(약 3149억원)를 들였다.

미 정부는 지난달 17일 부두를 완공하고, “식량을 하루 200만끼까지 나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지만 NYT는 부두가 실질적으로 운영된 기간은 열흘 남짓이라고 전했다. 기상 악천후, 보안 등 문제 때문이었다. 구호 활동가들은 장시간에 걸친 트럭 검사, 제한된 운영 시간, 이스라엘인의 항의 등으로 병목현상이 발생해 구호품 전달이 늦어지고 있다고 NYT에 전했다.

JLOTS 계획 자체가 바이든 대통령의 면피용 대책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미 정부는 “‘구호품 육로 운송을 허가하라’고 이스라엘을 압박할 용도로 임시 설치한 부두”라고 설명했지만, 이스라엘은 아직도 육로 통행을 제한하고 있다. 이스라엘은 되레 임시 부두 운영 기간에 인질 구출 작전을 명목으로 라파와 누세라이트, 부레이 등 난민촌에 폭격을 퍼부으며 인도적 위기를 심화시켰다.

임시 부두가 조기 철거되면 기근에 시달리는 주민이 더 많아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유엔은 가자지구에서 6개월∼2세 영유아 85%가 하루 평균 한 끼도 못 먹고 있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유엔 등 국제기구와 구호단체가 집계한 통합식량안보단계분류(IPC)에 따르면 지난 3월 가자지구 인구 3분의 1이 심각한 기아 상태였다.


Today`s HOT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