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500·나스닥 최고치 경신···애플 시총 1위 ‘탈환’

김세훈 기자
미국 뉴욕 나스닥 빌딩.   AP연합뉴스

미국 뉴욕 나스닥 빌딩. AP연합뉴스

미국 금리인하 기대감에 뉴욕 증시가 8일(현지시간) 혼조세 속에서도 상승 기류를 유지하며 마감했다.

이날 뉴옥증시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66포인트(0.10%) 오른 5,572.85에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50.98포인트(0.28%) 오른 18,403.74에 거래를 마쳤다. 두 지수는 각각 전 거래일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엔비디아(1.88%), 브로드컴(2.50%), AMD(3.95%) 등 기술주가 올라 통신과 에너지주 하락을 상쇄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애플은 전 거래일보다 0.65% 오른 227.8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주가가 5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시가총액은 3조4930억 달러로 마이크로소프트(MS)를 제치고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지난달 13일 이후 25일 만이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초반 오름세를 보이다가 장중 하락하면서 전장보다 31.08포인트(0.08%) 내린 39,344.79에 마감했다.

인플레이션 완화와 경기 약화가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 인하로 이어질 수 있다는 낙관론이 지속되는 가운데 한 주를 긍정적으로 시작하는 장세가 나타났다고 CNBC는 보도했다.

미 금융시장이 이번 주 연준 의장 발언과 물가 지표에 주목하고 있다고 AP는 전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9일과 10일 미 연방 상·하원에 잇따라 출석해 통화 정책 관련 보고를 할 예정이다. 11일에는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12일에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각각 공개된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