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쇼서 “중국인은 못 봐” 논란에 에어버스 사과

하노이 | 김서영 순회특파원
독일 공군이 보유한 에어버스 A400M이 지난 20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에어쇼가 열리는 창이전시센터에 전시돼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독일 공군이 보유한 에어버스 A400M이 지난 20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에어쇼가 열리는 창이전시센터에 전시돼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싱가포르 에어쇼에서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가 중국인의 관람을 막았다는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27일(현지시간) 스트레이츠타임스(ST)에 따르면, 에어버스 측은 “사건을 인지하고 있으며 즉시 관람객 및 독일 공군과 소통하고 조정해 항공기가 모든 관람객에게 개방되도록 보장했다”며 “불편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4일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에는 이날 열린 ‘싱가포르 에어쇼 2024’에서 한 직원이 에어버스 A400M에 탑승하기 위해 줄을 서 있는 관람객들에게 국적을 묻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을 올린 이가 중국인이라는 것을 알게 되자 이 직원은 “독일의 규칙과 군사적 제한” 때문에 항공기 탑승이 “불가능하다”고 안내했다. 해당 관람객은 중국인 최소 5명이 A400M에 탑승하는 것이 금지됐으며 러시아인 관람객도 탑승이 허용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웨이보 이용자는 직원이 “중국인 여러분 나가세요”라고 해서 쫓겨났다고 밝혔다. 다른 관람객에게선 독일 공군 측이 자신을 물리적으로 위협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러한 영상과 주장이 퍼지며 중국 SNS에선 에어버스 항공기 주문을 취소해야 된다, 차별이다 등 반발이 터져나왔다. 이에 에어버스는 자사 웨이보 계정에 관람 절차를 시정했다며 “중국 항공산업의 신뢰할 수 있는, 장기적인 파트너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독일 공군 측은 “우리가 알기로, 싱가포르 에어쇼에서 독일 군인들이 A400M에 접근하는 걸 제한한 바는 없다. 러시아인 혹은 중국인을 내보낸 것과 독일 군인과의 관련에 대해선 알지 못한다”고 ST에 밝혔다.

중국은 에어버스의 가장 큰 단일 시장이다. 항공전문지 에이비에이션 위크에 따르면, 지난해 1분기말 기준 중국에선 에어버스 항공기 2100대 이상이 운항됐다. 이는 중국 항공기 시장의 약 절반을 차지한다.


Today`s HOT
아르메니아 대학살 109주년 중국 선저우 18호 우주비행사 가자지구 억류 인질 석방하라 지진에 기울어진 대만 호텔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개전 200일, 침묵시위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경찰과 충돌하는 볼리비아 교사 시위대
한국에 1-0으로 패한 일본 폭우 내린 중국 광둥성 교내에 시위 텐트 친 컬럼비아대학 학생들 황폐해진 칸 유니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