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만에 총리 바뀌는 싱가포르…로런스 웡은 누구

김서영 기자
싱가포르 차기 총리로 부임을 앞둔 로런스 웡 부총리 겸 재무부 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싱가포르 차기 총리로 부임을 앞둔 로런스 웡 부총리 겸 재무부 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싱가포르 제4대 총리 취임을 앞둔 로런스 웡 부총리 겸 재무부 장관(52)이 안정성과 연속성에 방점을 둔 소규모 개각을 단행했다.

13일(현지시간) 스트레이츠타임스(ST)·닛케이아시아에 따르면, 웡 부총리는 이날 간킴용 통상산업부 장관을 차기 내각의 부총리로 임명하는 등의 내각 개편을 발표했다. 간 장관을 주요하게 기용한 것을 제외하면 현직 장관 대부분이 직을 유지했으며, 개각 폭은 일부 승진 정도의 소규모에 그쳤다. 곧 물러날 예정인 리셴룽 현 총리(72)는 선임 장관으로서 내각을 지원할 예정이다.

웡 부총리는 “현 정부의 임기가 끝나가는 만큼 연속성과 안전성이 핵심 고려사항이었다. (내년 11월) 총선 이후엔 더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웡 부총리는 15일 싱가포르 제4대 총리로 취임한다. 리 현 총리가 2004년 취임한 이래 약 20년 만에 자리를 이어받는다. 1972년생인 웡 부총리는 싱가포르가 1965년 말레이 연방에서 독립한 이후 태어난 첫 지도자이기도 하다.

리콴유 초대 총리(2015년 작고)의 아들인 리 현 총리와 달리 웡 부총리는 정치 가문 출신이 아니다. 웡 부총리는 1997년 무역통상부에서 관료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미국에서 경제학과 행정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싱가포르에 돌아와 2005년 리 총리의 수석 비서관이 됐다. 2011년 처음 국회의원에 당선되면서 정계에 입문했다. 2015년 국가발전부 장관이 된 데 이어 2021년 재무부 장관을 맡았다.

2022년 코로나19 팬데믹 대응 범정부 태스크포스의 공동의장을 맡으며 인지도를 높였다는 평을 받는다. 이를 계기로 싱가포르 집권 인민행동당(PAP) 내부에서 ‘4세대(4G) 리더’로 높은 지지를 받으며 총리직 승계 구도를 굳혔다. 이어 2022년 6월 부총리로 승진했다.

단기간에 최고 지도자 자리에 오른 점도 눈에 띈다. 웡 부총리는 부총리가 된 지 2년 만에 총리가 된다. 고촉통 전 총리(83)와 리 총리가 부총리로 각각 5년, 14년 동안 일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웡 부총리가 총리 취임 이후에도 싱가포르의 노선을 크게 틀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웡 부총리는 지난해 닛케이아시아와 인터뷰에서 “싱가포르 같은 소규모 개방 경제는 무역과 투자의 자유로운 흐름, 투자, 공통의 규칙에 의존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싱가포르가 예전과 같은 성장을 이어가기는 어려운 경제 규모에 이르렀고, 사회적 불평등이 강화됐다는 문제는 차기 총리의 고민거리가 될 것으로 닛케이아시아는 전망했다. 웡 부총리는 지난 2월 예산안을 발표하며 “싱가포르의 가치를 더하고 프리미엄을 정당화하기 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대외적으로는 미·중 갈등 국면에서 균형을 잡는 것이 과제가 될 것이라고 ST는 진단했다. 미국과 중국이 각각 새로운 무역 정책을 펴게 된다면 서로 다른 경제를 연결하는 역할을 맡아왔던 싱가포르의 존재감이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이다. 총자이안 싱가포르국립대 교수는 “이러한 환경에서 성장을 유지하려면 싱가포르는 비즈니스 모델을 재고해야 할 수도 있다. 웡 부총리는 아직 그러한 상황을 어떻게 헤쳐나갈 것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는 대신 연속성을 강조했다”고 ST에 밝혔다.

싱가포르의 총리는 정치적 실권을 가진 최고지도자이자 행정수반이다. 싱가포르는 인민행동당이 정권을 잡은 지난 60년 동안 총리가 단 세 번 바뀌었다.


Today`s HOT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미국 6월의 폭염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