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항공 여객기, 급강하 54m 불과”…승객들 다친 이유는

김서영 기자
지난 21일(현지시간) 난기류를 만나 태국 방콕 국제공항에 비상 착륙한 영국 런던발 싱가포르항공 SQ321편 여객기 내부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1일(현지시간) 난기류를 만나 태국 방콕 국제공항에 비상 착륙한 영국 런던발 싱가포르항공 SQ321편 여객기 내부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난기류를 만나 비상착륙한 싱가포르항공 여객기가 사고 당시 4.6초간 약 50m를 급강하한 것으로 나타났다. 탑승자들은 중력가속도가 급격하게 변해 몸이 떠올랐다 내려앉는 과정에서 다친 것으로 보인다.

29일(현지시간) 스트레이츠타임스(ST)에 따르면, 싱가포르 교통안전조사국은 싱가포르항공 SQ321편 보잉 777-300ER 여객기의 지난 21일 난기류 상황을 조사한 결과를 보고서로 발표했다. 비행 정보 기록장치, 조종석 음성 녹음 자료 등을 토대로 조사를 진행해 시간대별로 정리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해당 여객기는 지난 21일 미얀마 상공 고도 3만7000피트(1만1278m)에서 순항하던 중 오후 3시49분21초에 난기류를 만났다. 탑승자도 흔들림을 느끼기 시작했고, 기체는 상승해 고도 3만7362피트(1만1388m)에 도달했다. 이때 자동조종장치가 비행기를 설정된 순항 고도로 낮추려고 시도했고, 기장은 오후 3시49분32초 안전벨트 경고등을 켰다.

안전벨트 경고등이 켜지고 8초 후 중력가속도(G)가 짧은 시간 동안 급격히 변했다. 중력가속도는 0.6초 동안 +1.35G에서 -1.5G로 감소했다가 다시 4초 만에 +1.5G로 바뀌었다.

중력가속도는 지구의 정상적인 중력(+1G)과 비교해 급격한 가속 또는 감속을 측정한다. 예를 들어 +1.57G가 되면 사람은 자신의 체중이 1.57배가 된 것처럼 느끼게 된다. 반대로 중력가속도가 마이너스(-)일 경우 가벼워지거나 떠 있는 느낌을 받는다.

이렇듯 4.6초 만에 중력가속도가 빠르게 변하며 탑승자들은 순간적으로 천장으로 솟구쳤다가 바닥에 떨어졌다. 그 과정에서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4.6초 동안 기체는 고도 3만7362피트(1만1388m)에서 3만7184피트(1만1334m)로 178피트(54m) 급강하했다. 이는 사고 직후 ‘약 3분 동안 정상 고도에서 6000피트(1800m) 급강하했다’는 추정과는 큰 차이가 난다. 즉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체가 급강하한 고도 자체는 크지 않지만 짧은 찰나 고도가 급변하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이번 사고로 승객 1명이 사망했으며 부상자 수십명이 발생했다. 부상자 상당수는 두개골과 뇌, 척추를 다쳤으며 29일 현재 28명이 태국 방콕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싱가포르항공은 이번 사태 이후 기내 안전벨트 경고등이 켜졌을 때 기내식 제공 서비스를 완전히 중단하는 방침을 도입했다. 기존에는 뜨거운 음료와 국만 제공하지 않으면 됐고 승무원 재량에 따라 서비스를 지속할 수 있었지만 이제는 멈춰야 한다. 이에 단거리 노선에선 승무원의 압박이 커졌으며, 새 지침을 이해하지 못하는 승객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고 ST는 전했다.


Today`s HOT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인도 무하람 행렬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