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16~17일 중국 국빈방문···5번째 임기 첫 해외일정

베이징 | 박은하 특파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오는 16∼17일(현지시간)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 푸틴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하는 것은 지난해 10월 중국 일대일로 정상포럼 참석 후 약 7개월 만이다.

중국 외교부와 러시아 크렘린궁은 14일 푸틴 대통령의 이 같은 방중 일정을 동시 공개했다. 지난달 푸틴 대통령은 이달 중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두 정상은 중·러 수교 75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 제반 분야 협력과 국제 및 지역 공동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의 5기 취임 후 첫 해외 방문이며 지난해 시 주석의 연임 뒤 첫 공식 방문에 대한 호혜적 조치”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지난 3월 대통령 선거에서 5선에 성공한 푸틴 대통령은 지난 7일 취임식과 함께 집권 5기를 시작했다. 시 주석은 지난해 3월 3연임에 성공한 후 첫 해외 방문지로 러시아를 국빈 방문한 바 있다.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이 방중 기간 베이징, 하얼빈 2개 도시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포괄적 파트너십과 전략적 협력 문제, 주요 국제 문제를 다룰 예정이다. 두 정상은 양국 수교 75주년 기념식과 양국 문화의 해 개막식에도 참석한다.

푸틴 대통령은 또 하얼빈에서 제8회 러시아-중국 엑스포 개막식에 참석하고 하얼빈공업대학(HIT)에서 교사·학생을 만날 예정이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