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대만에 무기 판 미국 보잉사 등 제재…라이 총통 ‘견제’

박은경 기자

대만해협서 군사활동 ‘시위’

중국 당국이 라이칭더 대만 신임 총통 취임일인 20일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에 관여했다는 이유로 미국 보잉사 방산·우주 부문 등 미 방산업체들을 제재했다.

중국 상무부는 이날 홈페이지에 대만 지역에 대한 무기 판매에 참여한 미국 보잉 방산우주보안(BDS)을 ‘중국판 블랙리스트’인 ‘신뢰할 수 없는 기업’에 포함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중국 상무부는 BDS에 대해 중국과 관련한 수출입 활동, 중국 내 신규 투자, 고위 경영진의 중국 입국을 금지하고, BDS의 중국 내 작업 허가·체류 및 거류 자격도 취소했다. 또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리스트 규정’ 시행 후 대만에 무기를 판매한 금액의 2배를 벌금으로 부과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치는 발표 당일부터 시행된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달 자산 동결 등 제재를 발표한 미국 제너럴아토믹스 항공 시스템과 제너럴다이내믹스 육상 시스템도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명단에 추가했다.

앞서 지난 2월 중국 상무부는 미국 방산업체 록히드마틴과 레이시온을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목록에 넣었는데, 다른 미국 기업 캐플럭스가 중국에서 조달한 화물을 ‘신뢰할 수 없는 기업’에 양도했다는 증거가 있다면서 캐플럭스에 관련 해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날 제재는 독립 성향인 라이 총통 견제 성격이 강하다. 중국은 이날 대만해협에서 무력 시위성 군사활동도 벌였다. 대만 국방부는 전날 오전 6시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중국 인민해방군 군용기 6대가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어 대만 영공에 진입했고, 대만해협 인근에서 작전하는 중국 군함 7척을 탐지했다고 밝혔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