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7월부터 항공기 부품·폴리에틸렌 수출 통제

베이징 | 박은하 특파원
중국이 2023년 10월 우주정거장을 향해 올해 두 번째 유인우주선을 쏘아 올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중국이 2023년 10월 우주정거장을 향해 올해 두 번째 유인우주선을 쏘아 올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중국이 오는 7월부터 항공·우주 구조 부품과 초고분자 폴리에틸렌 섬유 등을 수출 통제 대상에 추가하기로 했다.

중국 상무부와 해관총서, 중앙군사위원회 장비발전부가 30일 발표한 수출 통제 공고에 따르면 항공기 또는 우주선의 엔진과 부품, 부품에 개발·생산에 쓰이는 소프트웨어와 설계 도면, 공정 사양, 시뮬레이션 데이터 등을 포함한 기술이 수출 통제 대상으로 설정됐다.

선박, 자동차 부품, 의료기구, 방탄복 등에 쓰이는 초고분자 폴리에틸렌 섬유와 관련한 품목과 생산 기술, 가스터빈 엔진과 가스터빈 제조 관련 장비·소프트웨어·기술도 통제 대상에 포함했다.

중국 당국은 이들 품목이 군수와 민수용으로 모두 쓰일 수 있다며 수출하려는 업체가 신청서를 내면 ‘국가 안보’ 관련성 등을 판단한 뒤 승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무부는 이날 홈페이지에 게시한 대변인 명의 입장문에서 “특정 주형과 특정 섬유 재료 등 관련 품목에 대해 수출 통제를 실시하는 것은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방식”이라며 “특정 국가나 지역을 겨냥한 것이 아니고, 규정에 부합하는 수출은 허가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한국 정부에 해당 조치를 사전 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지난해 8월 반도체 소재인 갈륨·게르마늄과 배터리용 흑연 등에 대한 ‘수출 허가제’를 도입한 바 있다. 중국의 갈륨과 게르마늄 수출 통제는 미국이 주도하는 대중국 반도체 통제에 대한 보복으로 해석됐다. 다만 수출 통제 조치 이후에도 해당 광물의 급격한 수출 감소는 일어나지 않았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