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중국군 대북 제재 감시 선박 위협” 중국 “네덜란드의 도발”…동중국해도 긴장 고조

베이징 | 박은하 특파원
게티이미지 자료사진. Getty Images | 이매진스

게티이미지 자료사진. Getty Images | 이매진스

중국군이 유엔의 대북제재 이행을 지원하는 네덜란드 군함에 위협 비행을 가했다고 네덜란드 국방부가 밝혔다. 남중국해에 이어 동중국해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CNN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네덜란드 국방부는 지난 7일 성명을 내고 동중국해에서 다국적군의 대북 제재 이행 활동을 돕기 위해 순찰 중이던 자국 구축함 HNLMS 트롬프에 중국 전투기 두 대가 다가와 여러 차례 선회했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국방부는 순찰 중이던 네덜란드 해상 초계 헬리콥터에도 중국 전투기와 헬리콥터가 접근했으며 “잠재적으로 위험한 상황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네덜란드와 유럽연합(EU)에 따르면 네덜란드 군함은 미국이 대북 제재 이행과 관련한 정보를 교류할 목적으로 설립한 안보 협의체인 태평양안보해양교류(PSMX)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동중국해에 배치됐다. 동중국해로 가기 전 부산에 기항해 한국 해군과 훈련했다. PSMX는 한국,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일본,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등이 참여하고 있다.

중국은 네덜란드 측이 침략과 도발을 한 것이라며 강경하게 맞섰다. 장샤오강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네덜란드 군함이 상하이 인근 해역에 배치돼 “침략과 도발을 감행했다”며 중국군이 이들을 몰아냈다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네덜란드 측은 유엔의 임무를 수행한다고 거짓 주장을 하고 다른 나라의 관할 하에 있는 해상과 영공에 병력을 과시하여 긴장을 조성하고 양국 간의 우호관계를 훼손했다”고 말했다.

네덜란드 군함 위협 비행은 최근 동중국해의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발생했다. 미국이 주도하는 대중국 포위망에 참여하는 국가들이 중국 인근 해역에서 군사적 활동을 벌이고 있는 것에 중국은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중국 전투기는 지난달 4일 중국 동해안과 한국 서해안 사이 국제 수역에서 대북 제재를 이행하던 호주 해군 HMAS 호바트 소속 헬리콥터를 향해 조명탄을 쐈다.

호주 국방부는 “항공기와 인력에 위험을 초래한 안전하지 않은 기동이었다”며 중국에 강력히 항의했다. 중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핑계로 호주 군함과 항공기가 의도적으로 중국 영공에 접근해 문제와 도발을 일으키고 중국의 해상 및 항공 안보를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반박했다.

지난 8일엔 중국 함대 4척이 중국과 일본이 영유권 분쟁을 빚고 있는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인근을 항해해 일본 정부가 항의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중국 선박 4척이 센카쿠 열도 주변의 일본 영해에 진입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은 지난 5일 서해 북부지역과 가까운 랴오둥반도와 산둥반도 사이 옌타이 해역에서 실탄사격을 포함해 군사훈련을 실시했다. 한·미·일이 대만·남중국해 문제에서 공조를 강화한 것에 대한 대응이라고 해석된다.

중국은 최근 한반도 상황을 두고 “당사자의 합리적 안보 우려를 존중해야 한다”는 논평을 잇달아 내고 있다. 이 역시 미국에 대한 불만을 드러낸 것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