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정부 재정난’ 중국, 내달 3중전회서 조세 배분 재조정 예상

베이징 | 박은하 특파원

조세 수입은 중앙에 몰아주고 지방정부는 부동산에 의존

중국 헤이룽장성 넌장시는 지난 4월8일 시내 모든 버스 노선 운행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온 공지에 따르면 “정부의 버스 보조금 조정, 유가 인상, 운전사 임금 인상, 인구 감소 등으로 버스 운영업체들이 큰 손실을 입었다”는 것이 이유였다.

상하이 증시 상장사 웨이웨이식품은 지난 12일 후베이성 세무당국으로부터 옛 자회사였던 주류 회사가 1994년부터 2009년까지 15년 동안 체납한 세금을 납부하라는 통지를 받았다고 최근 공시에서 밝혔다. 당국이 고지한 체납액은 8500만위안(약 162억원)이었다.

이는 현재 중국 지방정부의 재정난이 심각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들이다. 다음달 열릴 예정인 중국 공산당 제20기 3차 전체회의(3중전회)에서 조세 및 재정 개혁안이 논의될 것이라고 경제매체 차이신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4일 보도했다.

중국은 1994년 이후 조세 수입은 중앙정부에 몰아주고 지방정부는 부동산 판매 수입을 재정의 근간으로 삼아왔다. 조세부담률도 낮은 편이다. 투자 유치를 활성화하고 지방정부의 경쟁적 지출을 억제하기 위해 설계한 제도였다. 이 같은 구조는 지방정부가 재정 조달을 위해 부동산 개발에 적극적으로 뛰어들면서 ‘부동산 버블’의 원인이 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중국 재정부 자료에 따르면 지방정부는 2023년 국가 전체 재정 수입의 54%만 거둬들인 반면 지출은 전체의 86%를 차지했다. 최근 중국은 경제성장이 둔화하고 부동산 경기 침체는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이 계산한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조세 비율은 14%로, 선진 7개국 평균인 23%에 비해 낮은 수준이다.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세금 감면이 이뤄지면서 조세부담률은 2016년 28.1%에서 2021년 25.4%로 감소했다. 이는 지방정부 부채로도 이어졌다. 지난 4월 말 기준 지방정부 부채는 41조7000억위안(약 7900조원)이다. 지방금융기업, 공기업 등의 ‘그림자 부채’를 따지면 실제 부채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랴오닝대 경제학과 왕전위 교수의 추정에 따르면 지방정부 재정 자급률은 40%에 불과하다.

SCMP를 보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배분 방식이 재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전체 세수의 거의 10분의 1을 차지하는 소비세 대부분을 지방정부가 가져가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중국의 4대 세목은 소비세·증치세(부가가치세)·기업소득세(법인세)·개인소득세로, 지방정부는 부가가치세 수입의 절반과 개인소득세의 40%를 가져간다. 플랫폼 이용료 등에서 발생하는 부가가치세를 활용하는 방안도 나온다. 자본소득세(20%) 등을 중심으로 증세 방안도 거론된다. 다만 예상되는 3중전회 주요 의제는 새로운 질적 생산력 향상으로 첨단 기술 투자를 강조할 것으로 보여 자본소득세 증세 추진에 난점도 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