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나토 공동성명에 “도발·거짓말·선동·비방으로 가득 차”

베이징 | 박은하 특파원

‘러 전쟁의 결정적 조력자’ 규정에 강한 불만…외교적 항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회원국 정상들이 공동성명에서 중국을 러시아의 ‘결정적인 조력자’로 규정한 것을 두고 중국이 “냉전적 사고로 가득 찬 성명”이자 “도발과 비방”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린젠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브리핑에서 “나토의 ‘워싱턴DC 정상회의’ 선언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긴장 형세를 과장하고 냉전적 사고방식과 호전적 언사로 가득하며, 중국 관련 내용은 편견과 비방, 도발로 들어차 있다”고 언급했다. 린 대변인은 “나토가 과대 선전하는 성공과 강대함은 세계에는 극도로 큰 리스크이고, 가상의 적을 만들어 경계를 초월해 권한을 확대하는 것은 나토의 익숙한 수법”이라며 “중국에 대해 잘못된 입장을 고수하면서 중국의 대내외 정책을 먹칠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문제에서 나토가 중국 책임을 선전하는 것은 마음 씀씀이가 음험한 것”이라며 “나토는 어떤 증거도 없이 미국이 날조한 허위정보를 지속 유포하면서 공공연히 중국-유럽 관계에 도발하고 중국-유럽 협력을 파괴한다”고 주장했다.

중국 주유럽연합(EU) 대표단은 11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입장문에서 “나토의 ‘워싱턴 정상회의 선언’의 중국 관련 내용은 도발·거짓말·선동·비방으로 가득 차 있다”며 “우리는 이에 강한 불만과 단호한 반대를 표하며, 이미 나토에 외교적 경로로 항의했다”고 밝혔다. 중국 대표단은 “중국은 우크라이나 위기를 만든 곳이 아니고, 우크라이나 문제에서 정정당당하다”며 “지금껏 충돌의 어느 한 당사국에도 살상무기를 제공하지 않았고, 민수용 무인기(드론)를 포함해 군수·민수용 이중 용도 품목 수출을 늘 엄격히 통제해왔다”고 했다.

중국 대표단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평화 발전의 고지이지 지정학 게임 경기장이 아니다. 나토가 ‘유라시아 안보 연동’을 반복 선전하는 저의가 무엇인가”라며 “나토가 일부 강대국의 패권 도구로 전락하지 않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나토가 이번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등 인도·태평양 지역 국가들과 연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힌 것을 겨냥한 것이다. 중국 외교부는 이를 ‘나토의 동진’으로 규정하며 반발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