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전쟁 계속’ 찬성 응답 반토막”···동원령에 여론 싸늘해져

김서영 기자

러시아 연방경호국 내무 문건 공개

“4개월 사이 57%→25%로 급감”

러시아 징집병들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중남부 옴스크의 한 열차역에서 러시아군 주둔지로 출발하는 열차에 오르기 전 승강장을 따라 걷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징집병들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중남부 옴스크의 한 열차역에서 러시아군 주둔지로 출발하는 열차에 오르기 전 승강장을 따라 걷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전쟁을 지속하는 데에 찬성하는 러시아인의 비율이 4개월 사이 57%에서 25%로 급감했다고 러시아 독립매체 메두자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메두자는 러시아 안보기관 연방경호국(FSO)이 ‘내부용’으로 통제해 공개하지 않은 자체 여론조사 결과를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FSO 여론조사에서 ‘우크라이나와의 평화협상’에 찬성하는 러시아인의 비율이 지난 7월에는 32%에 불과했으나 11월에는 55%로 증가했다. 이런 결과는 모스크바 소재 독립 여론조사기관인 레바다센터의 지난 10월 조사에서 전쟁 계속 지지가 27%, 평화협상 지지가 57%였던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메두자는 전했다.

레바다센터의 데니스 볼코프 소장은 지난 9월21일 동원령을 여론의 변곡점으로 꼽았다. 지난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당시 많은 러시아인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결정을 지지하긴 했지만, 이는 자신이 전쟁에 참여하려는 의사는 아니었다는 것이다. 볼코프 소장은 “사람들은 처음엔 자신들과 (전쟁이)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이제 위험이 커지며 대화를 시작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여론이 출렁이자 크렘린이 이제는 여론조사 결과 공개를 제한할 예정이라고 메두자는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요즘엔 온갖 결과가 나올 수 있다 보니 아예 (공개를) 하지 않는 편이 낫다”고 밝혔다. 또 다른 정치 컨설턴트 역시 “(전쟁에 대한 태도 변화의) 폭을 밝히지 않는 것이 최선”이라고 했다.

다만 일반의 여론이 평화협상이나 전쟁 지속 여부에 대한 러시아 정부의 방침에 직접 영향을 줄 가능성은 낮다고 메두자는 예상했다. 몇몇 소식통에 따르면 크렘린궁이 러시아 국영 언론 등 매체에 전쟁이 아니라 “더 긍정적인 의제”에 집중하라는 지령을 내린 상태다.

메두자는 러시아의 해직 언론인 갈리나 팀첸코(60)가 라트비아 리가에서 2014년 설립한 뉴스 사이트다. 푸틴 대통령과 현 러시아 정부를 강하게 비판하는 논조를 띈다.

최근 푸틴 대통령이 2차 동원령 카드를 준비한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얼마나 많은 추가 인원을 동원할지는 미지수라고 메두자는 전했다.


Today`s HOT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폭발 페트로 아웃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