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시진핑과 ‘올림픽 휴전’ 논의···하르키우 점령 계획은 없어”

선명수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이 16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악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이 16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악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서 ‘올림픽 휴전’ 문제를 논의했다고 17일 밝혔다. 다만 휴전을 이행할지 여부에 대해선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올림픽 휴전 문제가 회담 의제에 있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시 주석이 내게 그것에 대해 말했고 우리는 이 문제를 전반적으로 논의했다”고 답했다.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푸틴 대통령은 전날 베이징에 도착해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한 뒤 이날 오전 하얼빈을 찾았고, 러시아·중국 엑스포 개막식 연설 등 이틀째 일정을 소화한 뒤 국빈 방문을 결산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앞서 시 주석은 최근 유럽 순방 중 정상회담을 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7월 개막하는 프랑스 파리올림픽 기간 휴전하는 방안을 공동 제안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시 주석이 푸틴 대통령에게 직접 올림픽 기간 휴전을 요청할지 관심이 쏠렸으나, 푸틴 대통령은 휴전 이행 여부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그는 “오늘날 국제 스포츠 관계자들이 올림픽 헌장의 원칙과 핵심을 위반하고 스스로를 정치화하고 있다. 이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러시아 선수의 국가대표 자격 참가를 금지한 국제올림픽위원회(ICC)의 결정을 비판했다.

푸틴 대통령은 최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북부 하르키우주에서 지상전을 개시한 것과 관련해선 “하르키우시를 장악할 계획은 현재로선 없다”고 말했다.

러시아군은 최근 국경을 넘어 동북부 하르키우주의 국경 마을을 차례로 점령하는 등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푸틴 대통령이 언급한 하르키우시는 우크라이나 제 2도시이자 하르키우주의 주도다.

그는 이번 작전이 우크라이나가 벨고로드 등 러시아·우크라이나 접경지의 민간인 주거지에 계속 포격을 가하기 때문이라며 “이런 일이 계속되면 국경을 보호하는 완충지대를 만들 수밖에 없다고 나는 공개적으로 말한 바 있고, 현재 우리는 그 일을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러시아군은 매일 계획에 따라 전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내달 스위스에서 열리는 ‘우크라이나 평화회의’에 러시아가 참여하하는 조건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아무도 우리를 초대하지 않았다”며 “그렇게 하게 내버려 두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되도록 여러 국가를 모아놓고 모든 게 타결됐다고 선언한 뒤 러시아에 최후통첩하려는 것이 분명하지만, 그런 목표는 달성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상황을 종식시키기 위해 진정으로 노력하는 국가는 중국이라며 “시 주석은 전날 최근 유럽 순방에서 논의된 내용의 요점과 평화계획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명확히 밝혔고, 우리는 그것에 대해 아주 철저하게 논의했다”고 말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