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17년 만에 “라파 검문소 직접 관리”…이스라엘 동의가 관건

선명수 기자

폐쇄 후 가자 식량난 심각

유럽연합(EU)이 이집트와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를 잇는 유일한 통로인 라파 국경검문소를 직접 관리·감시하는 임무를 17년 만에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27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EU 27개국 외교장관회의에서 ‘EU 국경지원임무단(EUBAM)’ 활동 재개에 대한 정치적 합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EUBAM은 EU가 역외 분쟁지역 등 국경 지대에서 ‘중립적인 제3자’로서 인적·물적 흐름을 감시하고 관리하기 위해 2005년 조직한 민간 임무단이다. 비무장·비상임 인력으로 구성된다.

과거 라파 검문소에도 파견됐으나, 2007년 6월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선거에서 승리한 후 활동이 잠정 중단된 상태다. 국제사회가 보내는 구호품이 가자지구로 반입되는 주요 통로인 라파 검문소는 지난 7일 이스라엘군이 라파 지상작전을 위해 탱크를 동원해 이곳을 장악하며 현재 폐쇄된 상태다.

EU가 이번 회의 의제로 EUBAM 부활을 논의한 것은 이스라엘의 라파 공격으로 가자지구의 인도적 상황이 점차 심각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유엔 등 국제기구는 가자지구의 ‘생명줄’ 역할을 해온 라파 검문소 폐쇄 이후 가자지구 전체에 심각한 식량난이 닥쳤다고 경고했다.

미 정치전문지 폴리티코는 조 바이든 미국 정부가 라파 검문소 재개방 문제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EUBAM이 국경 감시 역할을 다시 맡는 방안을 EU와 물밑에서 논의했다고 최근 보도하기도 했다.

EU 내 합의는 이뤄졌지만, 실제 EUBAM의 업무가 재개되려면 이스라엘의 동의가 필요하다. 보렐 대표도 “이것은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와 이집트, 특히 이스라엘 당국과 협의가 필요한 문제”라며 “우리 혼자서는 임무를 할 수 없다. 우리가 그저 보안업체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라파에서 이스라엘의 군사 작전이 중단되기 전까지는 EUBAM의 업무 개시가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EU 외교가에서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Today`s HOT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미국 6월의 폭염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