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결국 우크라에 장병 훈련 교관 보낸다

선명수 기자

나토 회원국 중 사실상 첫 파병…우크라 “다른 국가 동참 기대”

독일 간 마크롱 “미국만 바라봐선 안 돼”…유럽 자강론 강조

프랑스 대통령으로는 24년 만에 독일을 국빈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드레스덴 성모교회 앞 광장에서 열린 ‘유럽축제’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프랑스 대통령으로는 24년 만에 독일을 국빈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드레스덴 성모교회 앞 광장에서 열린 ‘유럽축제’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유럽 군대의 우크라이나 파병론에 불을 지폈던 프랑스가 결국 우크라이나 장병 훈련을 위해 교관을 파견하기로 했다.

올렉산드르 시르스키 우크라이나군 총사령관은 지난 26일(현지시간) 프랑스군 교관의 우크라이나군 훈련소 방문을 허용하는 내용의 문서를 결재했다고 밝혔다. 시르스키 총사령관은 “우크라이나군을 훈련시키기 위해 교관을 파견하는 프랑스의 계획을 환영한다”며 “프랑스의 결단은 다른 동맹국들이 이 프로젝트에 동참하도록 독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국방부는 로이터 통신에 “우크라이나 땅에서의 훈련은 지난 2월26일 프랑스 대통령이 소집한 우크라이나 지원 국제회의 이후 여러 차례 논의된 프로젝트 중 하나”라고 밝혔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 2월 유럽 국가가 직접 우크라이나에 파병할 수 있다고 언급해 논란을 일으켰다. 서방 군대의 파병은 러시아와의 직접 충돌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유럽연합(EU) 및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동맹국 사이에서 사실상 ‘금기’로 여겨져 왔다. 마크롱 대통령의 ‘깜짝 발언’ 당시 미국과 독일 등 주요 나토 회원국들은 파병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일부 국가들은 마크롱 대통령이 자신의 정치적 욕심 때문에 파병이란 ‘무리수’를 던져 동맹국 내 분열상을 드러내고, 러시아와 긴장만 고조시켰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러시아에 안보 위협을 느끼고 있는 에스토니아와 리투아니아 등 발트 3국 일부 국가들은 마크롱 대통령의 파병론을 지지하며 자국군을 파병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에는 찰스 브라운 미국 합참의장이 나토 훈련 교관의 우크라이나 배치가 불가피해 보인다며 “시간이 지나면 결국 우리는 거기에 도달할 것”이라고 말해 파병에 대한 미국의 기류 변화가 감지되기도 했다.

한편 프랑스 대통령으로는 24년 만에 독일을 국빈 방문한 마크롱은 27일 “미국만 바라보는 함정에 빠져서는 안 된다”며 ‘유럽 자강론’을 강조했다. 그는 이날 드레스덴 성모교회 앞 광장에서 한 연설에서 “우리는 공동의 새로운 안보 개념을 구축해야 한다”며 “유럽인으로서 이는 코페르니쿠스 혁명에 버금가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럽의 진정한 통일 혹은 통합은 우리가 스스로 국방과 안보의 틀을 확립할 때 완성된다. 이는 앞으로 몇년간의 과제”라며 “그래서 우리는 몇달 안에 유럽인으로서 이 틀을 재정의할 기회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