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올림픽, 사상 최악 폭염 대회 우려…선수촌에 에어컨 없어 각국 “직접 공수”

김서영 기자

프랑스 파리 올림픽(7월26일~8월11일)이 역대 최악의 폭염 속에서 치러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미국 CBS는 17일(현지시간) “(2020) 도쿄 올림픽이 역사상 가장 더운 올림픽이었지만 파리 올림픽 폭염 위험에 관한 새 보고서는 올해가 훨씬 더 더울 수 있다고 경고한다”고 보도했다.

포츠머스대 연구진의 ‘불의 고리: 2024년 파리 올림픽 폭염 위험’ 보고서에 따르면, 파리에서 마지막으로 하계올림픽이 열린 1924년 이래 매년 이 시기 파리의 평균기온이 약 3.1도 상승했으며, 폭염의 빈도와 강도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보고서는 도심 열섬 현상도 파리의 무더위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프랑스에서 지난해 여름에만 약 5000명이 무더위로 숨졌다고 지적했다. 7월 하순 파리의 기온은 40도를 넘나들며, 열대야도 1주일 정도 지속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와 선수들도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미국의 기후문제 연구기관 ‘클라이미트센트럴’의 케이틀린 트루도 선임연구원은 “우리는 최근 역사상 바로 이 시기, 바로 이 장소(올림픽)에서 이 같은 치명적인 폭염을 여러 번 봤다”고 CBS에 말했다. 2021년 열린 도쿄 올림픽에서는 선수 100명당 1명꼴로 온열 관련 질환에 시달렸다고 CBS는 전했다. 더위를 먹은 선수들이 결승선에서 실신하는 일도 있었다.

파리올림픽조직위원회 측은 마라톤과 철인 3종 경기를 이른 아침에 열기로 하는 등 야외 경기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파리 올림픽 선수촌에 에어컨을 설치하지 않기로 한 방침이 우려를 키운다. 조직위는 친환경 올림픽을 구현하기 위해 선수촌에 에어컨 대신 물을 이용한 냉각 시스템을 가동할 계획이다. 하지만 가디언은 미국, 영국, 호주, 덴마크, 이탈리아는 자체 에어컨을 가져올 예정이라고 전했다. 조직위 측은 원할 경우 저공해 이동식 냉방장치를 빌려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선수촌 건물이 여름에 편안히 거주할 수 있도록 설계돼 에어컨이 필요치 않다고 설명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