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외교장관 “북·러 ‘상호 지원’ 반대, 우리를 침공하려는 사람만 할 수 있어”

선명수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현지시간) 북한 평양에서 열린 국빈 만찬에 참석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현지시간) 북한 평양에서 열린 국빈 만찬에 참석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이 러시아와 북한이 체결한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에 포함된 ‘한쪽이 공격당하면 상호 지원한다’는 조항에 대해 “방어적인 입장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20일(현지시간) 타스통신에 따르면, 라브로프 장관은 러시아 방송 채널1 인터뷰에서 러시아와 북한이 체결한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 제4조에 대해 “한쪽이 공격당할 경우 다른 쪽은 유엔 헌장 51조와 러시아·북한의 국내법에 따라 모든 필요한 지원을 제공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엔 헌장 51조는 유엔 회원국에 무력 공격이 있을 경우 개별적·집단적 자위권을 가질 수 있다고 규정한다.

라브로프 장관은 ‘상호 지원’에 대한 설명을 요구하는 질문에 이렇게 답하면서 해당 조항이 협약의 제4조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두 국가(러시아와 북한) 중 하나를 침공하려는 사람들만 이 조항에 반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북한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에 서명했다. 협정의 세부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와 북한 중 한쪽이 공격당하면 상호 지원하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