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터에 끌려갈라’···우크라이나 남성들 도심 외출 꺼려해

곽희양 기자
우크라이나 전쟁 초기 키이우로 진격하려는 러시아군과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던 이르핀에서 주민들이 파괴된 차량들이 쌓여 있는 공터 앞을 무심히 지나가고 있다. / 이르핀 | KISH KIM·다큐앤드뉴스코리아

우크라이나 전쟁 초기 키이우로 진격하려는 러시아군과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던 이르핀에서 주민들이 파괴된 차량들이 쌓여 있는 공터 앞을 무심히 지나가고 있다. / 이르핀 | KISH KIM·다큐앤드뉴스코리아

우크라이나 남성들이 러시아와의 전쟁에 동원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은둔 생활을 택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수만명의 우크라이나 남성들은 징병을 피하기 위해 도심으로 나가는 것을 꺼리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들은 거리를 돌아다니다 징병관의 눈에 띄는 것을 피하기 위해 택시로만 이동하고 체육관에서 운동하는 것도 중단했다. 집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며 배달 음식에 의존하고 망원경으로 바깥 상황을 망보는 경우도 생겨나고 있다. 키이우나 르비우 같은 대도시에서는 수만 명이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징병관의 움직임을 공유하고 있다.

이들이 잠적을 택한 것은 전쟁에 끌려가고 싶지 않다는 의지 때문이다. NYT가 인터뷰한 우크라이나 남성들은 모두 피비린내 나는 참호전에서 죽고 싶지 않다는 두려움을 표현했다.

충분한 군사 훈련을 받지 못했기 때문에 전장에 나설 수 없다고 주장하는 경우도 있었다. 군사 전문가들은 우크라이나군이 적절한 훈련을 받지 못한 상태에서 전장에 투입되는 바람에 전선 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우크라이나는 2년 넘게 이어진 러시아와의 전쟁으로 병력이 부족해진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4월 징병 강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은 징집 대상자인 25∼60세 남성들이 개인정보를 등록해 징집 통보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징병관들이 병력 동원을 위해 도시 곳곳을 뒤지기 시작하면서 목숨을 걸고 국경지대의 강을 건너 루마니아로 탈출하는 경우도 생겨나고 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