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중국산 전기차 관세 ‘일단 협의’

베이징 | 박은하 특파원

추가 부과 앞두고 화상회의

무역전쟁 사태 피했지만

독일 등과 입장 차이 여전

유럽연합(EU)의 중국산 전기차 추가 고율관세 부과 10여일 만에 양측이 이 문제에 대해 협의하기로 했다. 세계무역기구(WTO) 제소나 무역전쟁으로 번지는 사태는 일단 피할 수 있게 됐지만 양측의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어 협의에 난항이 예상된다.

23일 중국 상무부는 전날 왕원타오 상무부장이 발디스 돔브로브스키스 EU 통상 담당 집행부위원장의 요청으로 화상회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신화통신은 “왕 부장과 EU 측이 이 화상회의에서 EU의 보조금 반대 조사 사건에 대한 협의를 개시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양측의 화상회의는 로베르트 하베크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보호부 장관이 중국을 방문한 가운데 이뤄졌다.

하베크 부총리는 전날 정산제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과 공동으로 중국과 독일 간 기후변화 녹색전환에 관한 제1차 고위급 대화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서도 입장 차가 확인됐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하베크 부총리는 중국 측에 EU의 관세 부과는 미국, 브라질, 튀르키예와 달리 ‘징벌적’인 게 아니라며 “중국 기업이 얻는 이점을(보조금 등으로 인해 EU 기업들이 입는 손해를) 보상하려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중국과 러시아의 무역량이 지난해 40% 증가한 것을 거론하며 이 점이 유럽과 중국 관계에 부담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러 제재를 우회하는 것은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정 주임은 “우리는 중국 기업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독일이 EU 내에서 리더십을 보여주고 올바른 일을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산 자동차의 경쟁력은 보조금이나 불공정 경쟁이 아니라 중국의 산업혁신과 기술력에 따른 경쟁의 결과”라고 주장했다.

EU는 앞서 중국산 전기차에 17.4~38.1%의 추가 관세를 내달 4일부터 잠정 부과하기로 했다. 대중국 수출량이 적지 않은 독일 기업들은 관세 부과 조처에 대한 신중한 결정을 촉구하고 있다. EU의 고율 관세 부과 최종 확정은 오는 11월 27개 회원국의 투표로 결정된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