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남부 다게스탄 괴한 총기습격에 경찰 15명 사망

윤기은 기자

유대교 회당과 정교회 성당에 총기 난사

“총격범들은 한 국제 테러 조직 지지자”

23일(현지시간) 러시아 경찰이 다게스탄 수도 마하치칼라의 한 거리를 순찰하고 있다. 타스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러시아 경찰이 다게스탄 수도 마하치칼라의 한 거리를 순찰하고 있다. 타스연합뉴스

러시아 서남부 다게스탄 자치공화국에서 잇따라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러시아 매체 인테르팍스는 23일(현지시간) 오후 6시쯤 다게스탄 데르벤트 지역의 유대교 회당과 정교회 성당에 괴한들이 침입해 총기를 난사했다고 보도했다. 유대교 회당에서는 총격에 이어 화재가 발생해 건물이 모두 탔다.

데르벤트에서 약 120㎞ 떨어진 다게스탄 수도 마하치칼라에서도 저녁 무렵 같은 무리의 괴한들이 총격전을 벌이며 경찰서를 습격했다. 인근의 한 정교회 성당도 총격을 당했다.

다게스탄 당국은 두 지역에서 발생한 사건으로 경찰관 7명과 정교회 신부 1명, 교회 경비원 1명 등 최소 9명이 사망했으며, 부상자는 25명이라고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당국자를 인용해 사망자 중 경찰 수가 15명 이상으로 늘었으며, 당초 발표된 내용보다 민간인 사상자가 더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다케스탄 내무부는 “알려진 한 공격 당시 회당에 예배자들은 없었고, 유대인 커뮤니티에도 알려진 사상자는 없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당국에 의해 사살된 총격범 중 세 명은 다게스탄 내 세르고칼린스키 지역 관리의 아들과 조카인 것으로 조사됐다. 타스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총격범들은 한 국제 테러 조직의 지지자”라고 보도했다.

다만 테러에 가담한 총격범의 정확한 수와 범행동기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러시아 정부는 이날 총격범을 잡기 위해 대테러 작전을 개시했다. 스푸트니크통신은 당국이 작전 과정에서 최소 6명의 괴한을 사살했다고 보도했다. AFP통신은 러시아 당국자들을 인용해 마하치칼라에서 4명, 데르벤트에서 2명 등 총격범 6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다케스탄 조사위원회 수사국은 러시아 연방 헌법에 따라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수사국은 성명을 통해 “사건에 관한 모든 구체적인 내용과 테러 공격에 연루된 사람들을 파악하고 있다”며 “그들의 행동은 사법적 평가를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호수 카스피해에 접한 다게스탄 자치공화국은 서쪽으로는 체첸 자치공화국·조지아, 남쪽으로는 아제르바이잔 등과 국경을 맞대고 있다. 국민 다수가 무슬림으로, 무슬림 분리주의 반군의 테러가 발생하기도 했다.

다게스탄에서는 지난 3월31일 테러를 모의한 혐의로 외국인 일당 4명이 체포된 바 있다. 이들은 3월22일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의 크로커스 시티홀 공연장에서 144명의 사망자를 낸 테러 공격에도 연루된 것으로 조사됐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