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파리 구역서 조깅하던 30대 여성, 늑대들에 물려 중상

윤기은 기자

프랑스 파리 인근 동물원서 사고

경찰, 표지판 위험 미표기 등 조사

뚜와히 동물원의 북극 늑대들. 뚜와히 동물원 홈페이지 갈무리

뚜와히 동물원의 북극 늑대들. 뚜와히 동물원 홈페이지 갈무리

프랑스 파리 인근의 동물원에서 한 여성이 운동 도중 늑대들에 물려 중상을 입었다.

23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올해 37세인 한 여성은 전날 파리에서 서쪽으로 40km 정도 떨어진 뚜와히 동물원 숙소에서 하룻밤을 보낸 뒤 새벽 조깅에 나섰다가 북극 늑대 세 마리로부터 공격을 받았다.

여성은 자신의 비명을 들은 동물원 직원들에게 구조됐지만 목과 등, 종아리를 심하게 물린 상태였다. 여성은 다행히 생명은 건진 것으로 전해졌다. 늑대들은 다시 자기 지역으로 돌아갔다.

이 여성이 피해를 당한 구역은 차량으로만 이동이 가능한 사파리다. 전기 울타리와 도랑 등으로 경계가 나눠진 숙박 구역에서 머물렀던 이 여성이 어떻게 사파리 구역으로 들어갔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과 검찰은 여성이 실수를 한 것인지 혹은 표지판이 명확히 표시되지 않은 것인지 등을 조사 중이다.

동물원 측 CEO는 “공원 내에는 사람들이 따라야 할 ‘생존 규칙’을 상기시키는 표지판이 있다”고 말했다.

뚜와히 동물원은 1968년 개장했으며, 현재 사자, 기린 등 800여 마리의 동물이 이곳에서 생활하고 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