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당선될라···우크라이나, 미국 대선 전 평화회의 추진

조문희 기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워싱턴 D.C. 미국 국회의사당에 자리한 모습. AFP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워싱턴 D.C. 미국 국회의사당에 자리한 모습. AFP연합뉴스

우크라이나가 오는 11월 미국 대선 이전에 제2차 우크라이나 평화회의를 여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크라이나는 지난달 1차 평화회의와 달리 이번엔 러시아의 참석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이날 “우크라이나 당국자는 미국 대선 전 두번재 평화회담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며 “관계자들은 이번에는 러시아의 참석을 원한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우크라이나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당선 가능성을 염두해 다급해졌다는 의미라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군사 지원에 반대하며 자신이 당선될 경우 내년 1월 취임 전 우크라이나 전쟁을 끝내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로선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국 주권과 영토를 훼손하는 평화협정을 압박할 수 있다고 우려할 만한 상황이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최근 발언도 이같은 분석을 뒷받침한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젤렌스키 대통령은 9일 미국 로널드 레이건 재단 연설에서 “세계가 11월을 주시한다. 푸틴(러시아 대통령)도 11월에 나올 결과에 대비하며 살인과 파괴를 자행하고 있다”며 “미국의 (우크라이나 관련) 정책이 바뀔 수 있는데, 절대 변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토 부대 행사에서도 그는 미국 대선 시기에 빗대 “11월까지 기다리지 말고” 지체없이 우크라이나를 지원해 줄 것을 촉구했다.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참석에 긍정적인 모습 역시 직전 회의와 다른 점이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달 1차 회의를 앞두고 아시아 싱가포르, 필리핀까지 순방하며 최대한 많은 국가의 회의 참석을 유도했으나 핵심 당사국인 러시아와 강대국인 중국이 참석하지 않아 회의 의미가 퇴색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미국에서도 조 바이든 대통령 대신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대신 참석했다. 중국과 러시아가 주도하는 신흥 경제국 연합체 브릭스(BRICS) 회원국이거나 가입을 추진 중인 10여개국은 회의엔 참석했으나 공동선언에는 서명하지 않았다. 회의에 참석한 일부 국가 사이에서는 실질적 논의 진전을 위해선 러시아의 참석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하지만 평화회의가 열리더라도 러시아가 참여할 가능성은 현재로선 매우 낮은 것으로 평가된다. 러시아는 계엄령으로 대선 없이 임기를 연장한 젤렌스키 대통령의 정통성을 문제 삼으며 대화는 합법적 대통령과 하겠다는 입장이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점령지에서 철수하고 나토 가입을 포기하면 휴전하고 대화에 나서겠다는 입장으로, 전쟁 이전 영토를 조금도 내줄 수 없다는 우크라이나 및 서방과 정반대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러시아는 대화에 열려있지만, 무엇에 관한 것인지는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