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공화국 세력 연정 필요”…좌파연합의 총리직 요구 거부

김희진 기자

총선 후 첫 공식 입장 피력…극우·극좌 진영 모두 반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지난 7일(현지시간) 끝난 총선 이후 첫 공식 발언에서 의회에 공화국 세력을 중심으로 연정을 구성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번 총선 1당인 좌파연합 신민중전선(NFP)의 총리직 요구를 사실상 묵살한 것으로 풀이된다.

AFP통신과 르몽드 등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10일 ‘프랑스 국민에게 보내는 편지’라는 제목의 서한을 현지 매체에 게재하면서 “결과적으로 아무도 이기지 못했다”며 “충분한 과반수를 확보한 정치 세력은 없다”고 밝혔다. NFP에 속한 4개 정당 대표들은 이들 진영 인사가 차기 총리에 임명돼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으나, 마크롱 대통령은 사실상 이들의 승리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뜻을 내비친 것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어 “공화국의 제도와 법치주의, 의회주의, 유럽 지향, 프랑스 독립 수호에 동의하는 모든 정치 세력에게 진정성 있고 충실한 대화에 임해 달라고 요청한다”고 밝혔다. 극우와 극좌 등 양극단을 제외하고 ‘공화국 세력’의 광범위한 연정을 촉구한 것이라고 AFP통신은 분석했다. 1당 지위는 좌파연합에 내줬지만 중도 세력을 중심으로 행정부를 새로 구성해 정국 주도권을 잃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런 원칙에 비춰 총리 임명을 결정할 것”이라며 “정치 세력이 서로를 존중하며 충분히 타협을 구축할 수 있도록 시간을 조금 더 주겠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그때까지 현 정부는 계속해서 책임을 다하고 일상적 업무를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의 이런 입장은 극우 정당 국민연합(RN)의 마린 르펜 의원을 비롯해 극좌 성향의 장뤼크 멜랑숑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 대표 등 양쪽으로부터 반발을 샀다. 멜랑숑 대표는 엑스(옛 트위터)에 “대통령은 NFP가 총선에서 선두를 차지한 결과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좌파 연합에 패배한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밝혔다. 르펜 의원도 엑스에서 “내가 제대로 이해했다면 마크롱 대통령은 사흘 전 범여권이 당선되는 데 이바지한 극좌를 저지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며 “이 서커스는 비열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선거 이후 타협으로 가는 길이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