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키나와 J-경보…서울 ‘오발령’ 문자와 달랐다

박은하 기자

서울 문자, 대피 이유·장소 등 정보 ‘0’

오키나와현선 피난처 등 정보 제공하고

경보 해제 후 총리·시장 등 상황설명도

북한의 정찰위성 탑재 로켓 발사 소식이 알려진 31일 한국과 일본 양국 모두 긴장된 아침을 보냈다. 그러나 혹시 모를 위성 잔해 낙하 위협 등에 대비한 조치는 양국이 대조적이었다.

서울시가 보낸 긴급재난문자는 ‘오발령’으로 판명됐다. 심지어 무엇 때문에 재난 문자가 발송됐는지, 어디로 대피하라는 것인지에 대한 정보가 아무것도 담겨 있지 않았다. 이 때문에 관련 정보를 찾으려는 시민들이 몰리면서 일부 포털사이트 앱이 잠시 먹통이 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반면 일본 오키나와현에 내려진 경보는 34분간 유지됐으며 경보를 내린 이유와 피난처 등의 정보가 구체적으로 담겼다. 경보 해제 후에도 총리, 현지사, 시장 등의 상황설명이 이어졌다.

31일 오전 6시30분 북한의 정찰위성 탑재 로켓 발사 후 일본 정부가 발송한 J-경보 메시지(왼쪽)와 서울시와 행정안전부가 각각 보낸 메시지(오른쪽)

31일 오전 6시30분 북한의 정찰위성 탑재 로켓 발사 후 일본 정부가 발송한 J-경보 메시지(왼쪽)와 서울시와 행정안전부가 각각 보낸 메시지(오른쪽)

NHK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29분 북한의 로켓이 탐지된 후 불과 1분만인 오전 6시30분 일본 오키나와현에서는 주민 대피를 알리는 전국순시경보시스템(J-경보)이 발령됐다. 최초 발령된 J-경보 메시지에는 “북한에서 미사일이 발사된 것으로 보입니다. 건물 안 또는 지하로 피난해 주십시오”라는 내용이 담겼다.

오키나와현청은 즉시 위기관리대책본부를 가동했다. 전날 밤부터 대기하고 있던 관계 공무원들이 J-경보 발령과 함께 기초지자체와 중앙정부, 군 등과 연락을 주고받느라 분주했다.

오키나와현청이 있는 나하 시내의 한 아파트에서 촬영된 영상을 보면 J-경보 사이렌이 울린 직후 “미사일 발사, 건물 안으로 피난”이라는 안내방송이 나왔다. 오전 6시40분쯤에는 “북한에서 미사일이 발사됐습니다. 건물 안으로 피난해 주세요. 창가에서 멀리 떨어져 주세요. 향후 정보에 신경써 주세요”라는 더 자세한 내용이 담긴 방송이 나왔다. 이에 따라 6시55분쯤 현청 근처 교차로에서 촬영된 영상에는 평소와 달리 오가는 차량과 사람이 없었다고 NHK는 전했다.

경보는 오전 7시4분쯤 해제됐다. 경보 해제 메시지는 “조금 전 (북한에서 발사된) 미사일은 우리나라(일본)에 날아오지 않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대피 요청을 해제합니다”라는 문구였다. 오니카와현 오나구니쵸 주민센터 인근에서는 경보가 해제된 후 7시30분쯤 출근하는 직장인과 등교하는 학생을 볼 수 있었다고 NHK가 전했다.

주민센터 근처의 회사에서 일하는 50대 남성은 “J-경보가 발령됐을 때는 긴장했지만 평상시의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급식센터에서 근무하는 63세의 남성은 “J-경보가 나왔을 때 지대가 높은 소 축사에 있어서 (경보가) 거의 들리지 않았다”며 “희미하게 사이렌 소리를 듣고 각오하고 있었다. J-경보 소리를 들으면 한층 더 공포가 더해진 느낌”이라고 말했다. 그는 소들이 경보 사이렌을 듣고 반응했다며 “이후 (미사일이) 날아오지 않는다는 방송을 듣고 안심했다”고 말했다.

초등학교 5학년 남학생은 “목욕탕에 들어가 커튼을 닫고 창이 없는 곳에 숨었다. 1년 전 학교에서 그렇게 하도록 배웠다”며 “무서웠다”고 말했다.

다마키 데니 오키나와현지사는 경보 해제 이후 기자회견을 열고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또 제2호 태풍이 본현에 접근하고 있는 상황에서의 미사일 발사는 매우 유감이라고 밖에 말할 수 없다”며 “국가, 시정촌과 협의해 주민 안전 확보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앞서 오전 7시30분 총리 관저에서 기자단에게 “북한에서 탄도미사일이라고 생각되는 것이 발사됐다”며 오전 8시부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관계 장관 회의를 열고 대응을 논의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