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미성년자 남성 아이돌 성착취 ‘자니스 사태’ 1년... 드러난 피해자만 985명

박용하 기자
미성년자 남성 아이돌 지망생들을 성적으로 착취해 논란이 된 ‘자니스 사무소’(현 ‘스마일-업.’)의 창업자 자니 기타가와(2019년 사망)

미성년자 남성 아이돌 지망생들을 성적으로 착취해 논란이 된 ‘자니스 사무소’(현 ‘스마일-업.’)의 창업자 자니 기타가와(2019년 사망)

일본의 거대 연예기획사인 ‘자니스 사무소’(현 ‘스마일-업.’)가 창업자인 자니 기타가와(2019년 사망)의 미성년자 성착취 사건을 공식 사과한 지 1년이 됐다. 남성 아이돌 지망생을 포함해 현재까지 알려진 피해자만 985명에 이르며, 이들 중 상당수는 아직 피해 보상을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TV네트워크와 산케이신문 등 현지 매체들은 14일 “자니스 사무소가 창업자의 미성년자 성 착취 문제를 공식 사과한 지 1년이 됐다”며 사건의 후속 처리 상황을 보도했다.

자니의 성 착취 의혹은 일본 연예계에서 과거부터 떠돌았고 관련된 판결도 나왔으나 언론의 침묵 속에 수면 위로 드러나지 못했다. 그러던 중 2022년 이 회사 연습생 출신인 오카모토 카우안이 유튜브 인터뷰에서 자니의 성 착취를 폭로하고, 영국 BBC가 이와 관련된 다큐멘터리를 방영해 논란은 재점화됐다. 결국 자니스 사무소 측은 지난해 5월14일 설립자의 만행을 인정하고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과했다.

자니스 측이 외부 전문가들로 꾸린 조사단에 따르면 자니는 1950년대 이후부터 2010년대 중반까지 미성년자인 남성 아이돌 연습생 수백명을 상대로 성 착취를 가했다. 산케이에 따르면 성 착취 피해를 고백한 이들이 지난달까지 985명에 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무소 측은 이들 중 454명에게 피해보상의 뜻을 밝혔으며, 이 중 374명에게는 보상금이 이미 지급됐다. 구체적인 금액은 전해지지 않았으나, 최고 1800만엔(약 1억5761만원)이 제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아직 기획사로부터 구체적인 보상 계획을 통보받지 못한 이들도 500명이 넘는다. 자니스 측은 이 중 93명에게는 “피해를 확인할 수 없다”며 보상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향후 재판 등이 이어지면 최종 종결까지 수년이 걸릴 전망이다.

자니스 사무소는 창업자의 성 착취 논란에 사죄하는 의미에서 연예매니지먼트업을 중단하고 피해보상 업무에만 매진하겠다며 지난해 10월 사명을 ‘스마일-업.’(SMILE-UP.)으로 바꿨다. 피해보상 업무가 끝나면 이 역시 폐쇄할 계획이다.

가요계와 TV 예능 등에서 압도적인 영향력을 자랑하던 자니스 사무소가 해체되며, 일본 연예계는 지각 변동이 이뤄지고 있다. 사이조 노보루 에도가와대 교수는 “최근 1년 사이에 (자니스의) 굴레로부터 해방된 효과가 나오고 있다”며 “소속 탤런트들은 잇따라 독립했고, TV에서는 자니스 이외의 남성 아이돌이 보이는 경우가 늘어났다. 비유하자면 ‘자니스 막부’가 쓰러지고 군웅할거의 시대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중국-아랍국가 협력포럼 개최 셰인바움 후보 유세장에 모인 인파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영~차! 울색 레이스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살인적 더위의 인도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남아공 총선 시작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