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소녀상’ 철거되나···베를린 시장, 일본 외무상 만나 “변화 중요”

조문희 기자

‘더 이상 일방적 표현 안 된다’ 발언

2020년 10월 한 시민이 독일 수도 베를린에 자리한 ‘평화의 소녀상’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2020년 10월 한 시민이 독일 수도 베를린에 자리한 ‘평화의 소녀상’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외무상을 만난 독일 베를린 시장이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 “더 이상 일방적 표현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하며 철거 가능성을 시사해 재독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재독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는 18일(현지시간) 입장문에서 “베를린시가 일본 정부의 압력에 굴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이 베그너 베를린 시장이 이달 초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과 회담하던 중 베를린 소녀상 철거를 논의했다는 내용이 알려지자 반발한 것이다. 베를린시는 지난 16일 보도자료에서 베그너 시장이 가미카와 외무상에게 “변화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여성에 대한 폭력에 반대하는 기념물엔 찬성하지만 더 이상 ‘일방적인 표현’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베를린시는 베그너 시장이 관할 구청, 연방정부를 포함한 모든 관련 당사자와 대화 중이며, 독일 주재 일본 대사도 논의에 참여시키겠다고 말했다고 베를린시는 밝혔다. 베그너 시장은 지난 1일 베를린-도쿄 자매결연 30주년을 맞아 일본 도쿄를 방문했다.

코리아협의회는 베그너 시장의 ‘변화’ 언급을 사실상 소녀상 철거 의사로 해석하고 “베그너 시장이 소녀상을 건립한 우리와는 대화하지 않고 있다. 대화를 제안하면 기꺼이 응하겠다”고 말했다. 코리아협의회는 “동상에 대한 일본 정부의 시각은 일본 전쟁의 희생자들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평화의 소녀상은 이미 분쟁 지역의 성폭력에 반대하는 보편적 기념물”이라고 했다. 이어 ‘세계 전시 성폭력 추방의 날’인 내달 19일 시민사회단체들을 평화의 소녀상으로 초청해 밤샘 토론을 열겠다고 밝혔다.

베를린 소녀상은 코리아협의회가 2020년 9월 독일 베를린시 미테구 공공부지에 건립했다. 일본 정부는 세계 각지 소녀상이 한국 측 입장만 일방적으로 담고 있다며 철거를 주장해 왔다. ‘엄마부대’를 필두로 한 한국 보수단체가 2022년 독일 현지를 찾아 소녀상 철거 시위를 벌여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민간 차원에서 이루어지는 (소녀상 설치) 활동에 한일 정부가 관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