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가자 집단학살 못 막았다” 인권최고대표 고위 관리 사임

김서영 기자
“유엔, 가자 집단학살 못 막았다” 인권최고대표 고위 관리 사임

유엔 고위 관리가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을 상대로 벌이는 ‘집단학살’을 막지 못했다고 비판하며 사임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 뉴욕사무소장 크레이그 모키버(사진)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폴커 튀르크 유엔 인권최고대표에게 보낸 4쪽 분량 서한에서 가자지구에서 현재 일어나는 일은 “집단학살의 교과서적 사례”라고 비판했다고 가디언 등이 지난달 31일 보도했다.

모키버는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과거 르완다 투치족, 보스니아 무슬림, 이라크 야지디족, 미얀마 로힝야족 학살을 막지 못한 사례를 언급하면서 “우리는 또다시 대량 학살이 눈앞에서 펼쳐지는 것을 보고만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 조직(유엔)은 이를 막을 힘이 없는 것 같다. 이번이 최고대표님과의 마지막 소통이 될 것”이라며 사임 의사를 밝혔다. 그는 “현재 팔레스타인 사람들에 대해 벌어지는 대대적인 학살은 민족주의적 정착민 식민국가 이데올로기에 뿌리가 있다”면서 “(학살은) 수십년 동안 이스라엘이 체계적으로 벌인 박해와 숙청 속에서 이뤄지고 있으며, 오로지 이들이 아랍인이라는 이유로 벌어지고 있다는 데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모키버는 미국과 영국, 유럽 국가 대부분이 민간인 공격을 금지한 제네바 협약을 따르기는커녕 이스라엘에 무기를 대주고 외교적으로 이스라엘을 비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유엔 대변인은 모키버가 지난 3월 이미 퇴임 계획을 밝힌 상태였다면서 서한에 담긴 내용은 개인적 견해일 뿐이라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모키버는 국제인권법을 전공한 변호사로 1992년부터 유엔에서 일했으며, 1990년대에 가자지구에 거주했다. 인권최고대표 사무실에서 인권에 기반한 개발정책을 고안했으며, 팔레스타인과 아프가니스탄, 수단의 인권 문제를 담당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