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다리 잘리고 싶냐…“악어를 피하라” 탄자니아 당국의 호소

손우성 기자

최근 5년간 최소 19명 악어에 물려 사망

20명 이상은 팔다리 절단되는 중상

악어. EPA연합뉴스*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악어. EPA연합뉴스*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아프리카 탄자니아 당국이 최근 5년간 빅토리아호를 끼고 있는 남부 므완자주에서 최소 19명이 악어에 물려 목숨을 잃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탄자니아 므완자주 셍게레마 지역 야생동물 담당관 폴 폰시앙은 “2019년 1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이 지역에서 악어들의 공격을 받아 19명이 사망하고 20여명이 팔다리가 절단되는 중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피해자 대부분 호수에서 어업으로 생계를 이어가는 어부들”이라며 “수영을 하거나 식수난으로 물을 길어가는 사람들도 희생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빅토리아호는 아프리카 최대 규모 호수로 탄자니아 주민들의 주요 식수원이다.

탄자니아 야생동물당국(TAWA)의 롤뤼크 모세 담당관은 “정부가 빅토리아호 주변 주민들에게 ‘악어를 피하라’라는 경고 메시지를 전달하는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Today`s HOT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