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될까…“기본 합의”·이스라엘군 철수에 휴전 기대↑

김서영 기자
이스라엘군이 철수를 발표한 7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에서 주민들이 무너진 건물 사이로 당나귀가 끄는 수레를 타고 가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이 철수를 발표한 7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에서 주민들이 무너진 건물 사이로 당나귀가 끄는 수레를 타고 가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과 하마스가 재개한 휴전 협상에서 양측이 기본 사항에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남부 최대도시에서 병력을 철수하겠다고 밝힌 시점과 휴전 협상 재개 시기가 맞물리면서 전쟁 발발 이래 두 번째 휴전이 성사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집트 국영TV 알카헤라 채널은 이날 “(카이로에서 진행 중인) 가자지구 전쟁 휴전 협상에 진전이 있었다. 모든 협상 당사자가 기본 사항에 합의했다”고 이집트 고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알카헤라 채널은 중재를 맡은 카타르 대표단과 하마스가 이틀 내로 다시 카이로에 모여 최종 합의 조건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스라엘 측 관계자는 전날 자국 매체 채널12에 “이번엔 다르다. 수개월 만에 타결에 가장 가까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간 하마스는 협상 타결의 조건으로 이스라엘군 철수와 영구 휴전, 가자지구 피란민 귀환, 이스라엘 인질과 팔레스타인 수감자 맞교환 등을 요구했으나 이스라엘이 이를 거부했다.

전날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에서 1개 여단을 제외하고 98사단을 비롯한 지상군 대부분을 철수한다고 발표한 것도 협상 타결 전망을 밝혔다. 이스라엘 측은 철수 이유를 병력 휴식, 임무 완료 등이라고만 말했다. 그동안 이스라엘은 하마스 절멸을 위해선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 공격이 필수적이라고 주장해 왔다.

가디언은 병력 철수 발표가 휴전 협상이 재개되는 시점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교착상태였던 휴전 협상이 이번에는 결실을 볼 수도 있다는 긍정적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CNN 방송도 이번 철수는 “전투에서 중요한 순간”이며 이스라엘이 “전쟁을 계획하는 방식에 있어 중요한 전환”이라고 평가했다.

얼마나 많은 병력이 실제로 철수했는지는 불분명하다. CNN은 이스라엘군 병력이 드나드는 칸유니스 부근 국경에서 밤새 많은 탱크가 철수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보도했다.

주민들 사이에선 이스라엘군이 언제 다시 돌아올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여전하다. 칸유니스에서 라파로 피신한 한 주민은 “그들이 오늘 떠났어도 내일 올 수 있어서 나와 가족들의 삶을 걸고 (칸유니스로 돌아가는) 모험을 하진 않을 것”이라고 뉴욕타임스(NYT)에 밝혔다. 또 다른 북부 출신 주민은 “텐트에서 6개월을 보내며 지쳐버렸다. 무엇보다도 전쟁이 끝나길 원한다”고 했다.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파괴된 가자지구 남부 최대도시 칸유니스의 7일(현지시간) 전경. AFP연합뉴스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파괴된 가자지구 남부 최대도시 칸유니스의 7일(현지시간) 전경. AFP연합뉴스

이번 협상이 성사되면 전쟁은 지난해 10월 이후 두 번째 휴전을 맞이하게 된다. 지난해 11월24일~30일 7일 동안의 임시 휴전에 이어 약 4개월 만이다. 당시 하마스는 억류 중이던 이스라엘 인질 240여 명 중 50명을 석방했으며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수감자 150명을 풀어줬다. 이번 협상에서도 휴전을 비롯해 인질 석방, 수감자 맞교환 등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 인질 약 150명은 아직 풀려나지 못한 상태다.

협상이 엎어질 가능성도 여전히 존재한다. 헤르지 할레비 이스라엘군 참모총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가자지구에서 전쟁은 계속되며 종전까지는 아직 멀었다”며 “우리는 계속 테러범과 하마스 지휘관을 제거하고 테러 인프라를 파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3개 사단을 필요 시 가자지구 작전에 투입할 부대로 지정해 이들을 가자지구 분리 장벽 인근의 키수핌 키부츠(집단농장)에 주둔시킨 상태다.

존 커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지금 당장으로선 철수가 무슨 의미인지 정확히 알기 어렵다”며 “그들의 발표대로 4개월간 지상에 있던 이들의 휴식과 재편성에 관한 것일 뿐”이라고 ABC방송에 말했다. 앞서 미국은 이스라엘이 구호차량을 오폭한 이후 “즉각 휴전이 없으면 대이스라엘 정책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압박한 바 있다.

이스라엘·하마스 협상과 별개로 이스라엘과 이란 사이 갈등이 고조하며 확전 우려 역시 현재진행형이다. 칸유니스 철수 결정이 이란의 지원을 받는 헤즈볼라와의 충돌을 대비하기 위해 병력 유동성을 확보하려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CNN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전날 성명을 내 “레바논 국경에서 방어에서 공격으로 전환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란 매체들도 “이스라엘의 해외 주재 대사관들이 더는 안전하지 않을 것”이란 경고 메시지를 내고, 이스라엘을 직접 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 9종을 소개하는 등 견제를 이어갔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