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 공습에 숨진 엄마 뱃속 아기…제왕절개로 ‘1.4kg 생명’ 극적 생존

선명수 기자

이스라엘군, 라파 주택가에 공습

어린이 18명 등 최소 22명 사망

21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사망한 팔레스타인 여성 사브린 알사카니의 아기가 응급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나 인큐베이터 안에서 의료진의 돌봄을 받고 있다. 이날 공습으로 어린이 18명을 포함해 22명이 사망했다. AP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사망한 팔레스타인 여성 사브린 알사카니의 아기가 응급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나 인큐베이터 안에서 의료진의 돌봄을 받고 있다. 이날 공습으로 어린이 18명을 포함해 22명이 사망했다. AP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숨진 팔레스타인 여성의 배 속에 있던 아기가 응급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가까스로 세상에 태어났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전날 자정쯤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의 주택가에 이스라엘군이 공습을 가해 어린이 18명을 포함해 최소 22명이 사망했다.

이 공습으로 희생된 이들 중에는 임신 30주차였던 피란민 여성 사브린 알사카니와 그의 남편, 4살 딸도 포함돼 있었다.

사망한 알사카니가 임신 중이었음을 알아챈 응급대원들이 의료진에 이 사실을 알렸고, 의료진은 시신이 안치된 쿠웨이트병원에서 응급 제왕절개 수술로 아기를 꺼냈다.

1.4kg으로 태어난 아기는 생명이 위태로운 상황이었으나 현재 안정을 찾았다고 의료진은 전했다.

아기는 현재 아랍에미리트 병원으로 옮겨져 인큐베이터 안에서 의료진의 돌봄을 받고 있다. 아기의 가슴에는 ‘순교자 사브린 알사카니의 아기’라는 이름표가 달렸다.

이 병원의 의사 모하마드 살라메는 “아기가 점차 호전되고 있지만 여전히 위험한 상황”이라며 향후 3~4주간 입원 치료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기는 엄마의 배 속에 있어야 했지만, 그 권리를 박탈당했다”면서 “가장 큰 비극은 아기가 가족을 모두 잃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20일(현지시간)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의 쿠웨이트병원에서 응급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아기. 로이터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의 쿠웨이트병원에서 응급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아기. 로이터연합뉴스

아기의 이름은 엄마 이름을 따 ‘사브린 주다’라고 지어졌다. 아기의 삼촌인 라미 알셰키는 로이터통신에 “아기의 언니인 4살 말락이 동생이 세상에 오게 돼 기뻐했었다”고 말했다.

이날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아내와 아이들을 잃은 사크르 압델 아알은 “사망자 대부분이 여성과 어린이”라며 “모든 것을 잃었다”고 말했다. 가족을 잃은 또 다른 주민 움 카림은 “아이들이 밤에 잠을 자고 있다가 변을 당했다”면서 “도대체 무슨 짓을 한 것인가. 이 아이들이 무엇을 잘못했나”라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전쟁이 발발한 후 약 6개월간 가자지구에선 3만4000여명이 사망했다. 사망자 가운데 3분의2는 여성과 어린이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